슈퍼맨이 돌아왔다 ‘슈돌’ 어린이날 운동회 불꽃 튀는 ‘2인 3각’ 경기! 4가족 4색 매력 폭발

사진 제공|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진 제공|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어린이날을 맞아 슈돌 운동회를 개최, 아이들과 아빠들의 2인 3각 경기로 ‘4가족 4색 매력’을 선보여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한다.

오늘(6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29회는 ‘어린이날 특집! 마음껏, 행복하게!’ 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모인 가족들은 김태균이 첫 주자로 준비한 2인 3각 경기을 펼쳤고, 나은-민준, 박주호-건후, 김태균-하린, 신현준-예준의 4개 조로 맞붙은 아이들과 아빠들은 첫 경기부터 불타는 승부욕과 열정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매 순간 MVP가 바뀌는 치열한 승부의 결과에 금요일 밤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공개된 스틸에서 나은-민준은 환상의 호흡으로 ‘최강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파추호 DNA’로 승부욕을 높인 나은은 아빠 박주호와 경쟁하는 가운데도 민준을 리드하며 “앞을 봐! 빨리 와~”라고 북돋는 등 ‘누나미’ 넘치는 걸크러시와 함께 아빠 앞에서도 피도 눈물도 없는 승부사 면모를 보이며 2인 3각의 에이스 임을 몸소 증명했다는 후문. 이어진 스틸에서 민준을 꼭 안고 있는 나은의 미소가 이날 2인3각 경기의 최종 승자만이 누릴 수 있는 기쁨의 미소일지 궁금증이 쏠린다.

또 다른 스틸에서는 몸을 사리지 않는 김태균-하린 부녀의 맹활약이 엿보여 웃음을 유발한다. 풍선을 터트리기 위해 하린을 있는 힘껏 안고 있는 김태균의 표정이 지켜주지 못해 미안한 ‘웃픈 웃음’을 짓게 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기대를 높인다. 이내 잔디 구장에 몸을 내던진 채 눕경기를 펼치는 김태균과 그 옆에서 울상 짓는 하린의 상반된 모습이 시선을 강탈하는 가운데 김태균의 의욕 앞선 몸 개그는 ‘웃음 승자 커플’로 인정 할 수 밖에 없게 만든다.

박주호-건후 부자는 시종일관 재미를 안겨 준 ‘장꾸 부자’로 등극했다. 경기의 승부는 잊은 듯, 서로 손을 맞잡고 신나는 발걸음을 옮기고 있는 파추호X건후 부자 케미에 웃음이 절로 지어진다. 반면, 신현준-예준 부자는 눈물(?)의 허그로 한 몸이 된 모습이 포착됐다. 불타는 승부욕의 쉰아빠 신현준이 예준과 풍선을 있는 힘껏 끌어안자 예준이 울음을 삼키게 된 것. 예준의 난코스가 되어버린 아빠의 거친 승부 근성은 풍선을 터트리고 승리를 거머쥘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함께여서 행복이 배가 되었을 어린이날. 각기 다른 팀으로 새로운 재미와 추억을 쌓았을 아이들과 아빠들의 웃음 가득한 하루가 5월의 첫 금요일 밤을 즐거운 에너지로 장식할 것으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