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랑스에서 출시한 셀카 드론 뭐길래…


출처= 픽시 공식 홈페이지

소셜 미디어 ‘스냅챗’을 운영하는 기업 ‘스냅’이 드론 카메라 ‘픽시’ (pixy)를 출시했다. 미국 디자인 매거진 디자인붐에 따르면 스냅이 출시한 드론 카메라 픽시는 어른 손바닥만 한 크기로 무게는 약 1kg 정도이다. 픽시는 별도의 조종기 없이 기기에 장착한 버튼을 누르면 작동한다. 궤도 돌기, 피사체 주변 맴돌기 등 4가지 비행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픽시는 사용자를 인식해 반경 9m 안에서 날아다니며, 비행이 끝나면 사용자의 손바닥 위로 착륙한다. 마치 나만을 위한 드론 촬영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셈이다.


출처= 픽시 공식 홈페이지

픽시가 찍은 사진과 동영상은 스냅챗 메모리에 저장된다. 사용자들은 메모리에 저장한 사진과 동영상을 자유롭게 편집해 플랫폼을 통해 공유할 수 있다. 스냅챗뿐만 아니라 다른 SNS 플랫폼에도 업로드를 할 수 있다. 픽시는 최대 100개의 비디오 또는 사진 1000장까지 저장할 수 있다. 완전히 충전하면 5~8회까지 비행할 수 있으며 비행 1회에 최장 60초 정도 작동한다.

출처= 픽시 공식 홈페이지

단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엔 사진이 흔들리거나 쉽게 날지 못하고, 배터리 용량이 작다는 점은 픽시의 단점으로 지적된다. 픽시는 지난달 29일부터 미국과 프랑스에서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가격은 30만 원대로 범퍼, 스트랩, 충전 케이블과 충전식 배터리를 포함한다.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아무나 들어갈 수 없다는 ‘동굴 속 비밀의 해변’ 어디?

»제주 드라이브 1번지 평화로 드라이브 코스

»“뭐 볼 게 있냐” 물으신다면… 덜 알려져 더 좋은 성주 힐링 스폿5

»‘이런 곳이 있었다고?’ 실제로 존재했던 5개의 특이한 항공사

»콘크리트 조각이 왜..? 日 색다른 디저트 선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