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이 엄지척하게 만들었던 덮죽집, 7개월 만에 근황 전해졌는데

‘덮죽’ 최민아 사장
아직까지 상표권 소송 진행
“백종원 아니었으면 포기했을 것”

출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출처: 특허청

3일 첫 공개된 왓챠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에서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칭찬을 한 몸에 받았던 골목장사의 달인들이 등장했다.

‘연돈’ 김응서·김소연 사장, ‘온센텐동’ 김선영 사장, ‘덮죽’ 최민아 사장이 그 주인공이었다.

이날 네 사람이 자신들의 성공 스토리를 들려준 가운데 특히 눈길을 끈 것은 현재 ‘덮죽’을 놓고 상표권 소송을 진행 중인 최민아 사장의 에피소드였다.

출처: 왓챠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

최민아 사장은 2020년 7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한 이후 ‘덮죽’의 상표를 특허청에 출원하는 과정에서 황당한 일을 겪은 바 있다.

그녀는 “방송 나가고 바로 다음 주에 (상표를) 먼저 선 출원한 분도 있고, 나를 사칭해서 (메뉴를 그대로 따라해) 프랜차이즈를 내신 분도 있다”며 현재까지도 이와 관련해 소송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그렇기에 아직까지도 ‘덮죽’이 온전히 자신의 것이 아니라며 억울한 상황을 토로했다.

출처: 왓챠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

최민아 사장은 백종원 대표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며 “프랜차이즈 업체가 나를 사칭해서 일을 벌였을 때, 내가 백종원 선생님께 의뢰하지 않았다면 감당할 수 없는 일이었을 것”이라며 그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연락을 드리기까지 겁이 많이 났다. 솔직히 아는 척 안 할 수도 있는데 (연락을 드리자마자) 법무팀 통해 내용증명을 바로 보내주고 그 뒤에 일어나는 모든 일들을 ‘신경쓰지 말고 그냥 음식만 해요’라고 해줬다”며 백 대표와 나눈 대화를 전했다.

덕분에 지금까지도 마음 편히 일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그녀는 “백종원 선생님 안 계셨으면 ‘덮죽’은 내가 가지고 있지 않았을 것. 포기했을 것 같다”며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출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한편 최민아 사장은 이날 자신의 성공 비법으로 “빚이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가게를 내기 위해 6천만 원을 빌려주신 아버지께서 갑상선암 판정을 받으셨다고 한다.

그녀는 이러한 이유로 “어떻게든 가게를 살려서 아버지 덕분에 세 자매가 잘 살고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감동적인 이야기를 공개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