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클라쓰, 백종원표 튀김 수육 VS 성시경의 정통 수육

사진제공 : KBS 2TV '백종원 클라쓰'
사진제공 : KBS 2TV ‘백종원 클라쓰’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물에 삶지 않고 기름에 튀긴 백종원표 튀김 수육은 과연 어떤 맛일까.

9일 방송되는 글로벌 음식 문화 토크쇼 KBS 2TV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각 지역별 김치 비법을 배우는 백종원과 새내기들의 봄맞이 김장 현장이 그려진다.

이날 새내기들은 처음으로 김장 체험을 했던 강화도에서 김치 전문가들을 모시고 김장 수업 심화편에 들어갔다.

담백하고 깔끔한 경기도 파김치, 젓갈의 깊은 맛이 일품인 남도 갓김치, 열무국수가 생각나는 시원한 경상도 열무김치까지 새내기들의 팀별 김치 담그기가 한창인 가운데 백종원과 성시경은 김장에 빠질 수 없는 수육을 만들기로 했다고.

앞다리살과 삼겹살에 된장, 대파, 막걸리를 넣은 정통 수육을 준비하던 요섹남 성시경은 물 대신 돼지 지방과 식용유에 소금을 넣고 끓이는 백종원의 요리에 의아해했다는데.

노릇노릇한 비주얼로 한 번, 튀겨지는 바삭한 ASMR로 또 한 번 오감을 자극하는 백종원의 튀김 수육의 맛을 본 성시경은 “외국이네”라 감탄했다고 해 과연 김장 문화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튀김 수육은 어떤 맛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고기가 지글지글 맛있게 익어가는 솥뚜껑을 바라보며 ‘튀김 멍’에 푹 빠져있던 백종원과 성시경은 갑자기 장사하는 형제들 상황극에 돌입했다고.

먼저 백종원이 성시경에게 “이거 성공하면 장날에 파는 거여, 어때?”라 동업을 제안하자 성시경은 “형님 때문에 망하는 거 아녀?”라며 능청스럽게 맞받아쳐 매회 폭소를 자아내는 두 사람의 못 말리는 티키타카 콩트에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백종원표 겉바속촉 튀김 수육과 군침 도는 3도 3색 김치의 환상 궁합은 9일(월) 저녁 8시 30분 KBS 2TV ‘백종원 클라쓰’에서 확인할 수 있다.

jjubika1@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