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세 팬클럽, 배우의 데뷔 25주년 맞아 인디스페이스 나눔자리 후원…‘나는 나를 해고 하지 않는다’ 특별 상영

배우 오정세 [인디스페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배우 오정세의 공식 팬클럽이 데뷔 25주년을 맞아 배우의 이름으로 독립영화 후원에 나서 화제를 모은다.

인디스페이스는 2007년 문을 연 국내 최초의 민간독립영화전용관으로 개봉을 비롯, 기획전과 상영회를 통해 다양한 대한민국 독립영화를 선보이고 있다. ‘나눔자리 후원’은 200만원 이상 후원 시 인디스페이스 상영관 좌석에 이름을 새겨 주는 방식으로, 2012년 인디스페이스 재개관부터 관객, 감독, 배우, 각종 영화 단체 등의 관심과 애정으로 현재까지 꾸준히 이어 지고 있는 후원방법이다.

오늘(10일), 배우 오정세의 데뷔 25주년을 기념하며 공식 팬클럽 ‘투명한 배우 오정세’가 나눔자리 후원으로 인디스페이스 상영관 I8석에 ‘배우 오정세’ 명패를 새기며 독립영화 응원에 동참했다.

배우 오정세 나눔자리 [인디스페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997년 ‘아버지’로 데뷔한 오정세 배우는 이후 영화 ‘라듸오 데이즈’, ‘남자사용설명서’, ‘뒷담화 : 감독이 미쳤어요’, ‘하이힐’, ‘스윙키즈’, ‘나는 나를 해고 하지 않는다’, 드라마 ‘아홉수 소년’, ‘뱀파이어 탐정’, ‘사이코지만 괜찮아’, ‘엉클’ 등으로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인디스페이스는 이번 나눔자리 후원을 기념하며 오는 14일 오후 7시 20분 ‘나는 나를 해고 하지 않는다’ 특별 상영을 확정했다.

배우 오정세는 주인공인 막내역으로 출연, 내면의 선과 냉혹한 현실의 사이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하는 인물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이번 특별 상영은 개봉 후 1년여만에 스크린으로 다시 한 번 영화와 배우를 마주 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오정세 배우 팬들의 자발적인 나눔자리 후원이 코로나 19로 침체된 국내 영화계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독립영화를 지지 하고 응원하기 위해 힘을 보태는 배우와 관객의 행보가 독립영화의 듬직한 버팀목이 되어 주고 있다.

나는 나를 해고 하지 않는다 특별 상영 [인디스페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