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로이어’ 소지섭, 이번엔 변호사다! ‘날카로운 눈빛’ 강렬

사진제공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
사진제공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닥터로이어’ 소지섭이 변호사가 되어 돌아온다.

MBC 새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극본 장홍철/연출 이용석/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가 6월 3일 금요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닥터로이어’는 조작된 수술로 모든 걸 빼앗기고 변호사가 된 천재 외과의사와 의료범죄 전담부 검사의 메디컬 서스펜스 법정드라마다. 의학물과 법정물의 만남을 통해 강력한 몰입도와 긴장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목부터 ‘닥터로이어’다. 극을 이끄는 주인공 소지섭(한이한 역)은 더블보드(두 개의 전문의 자격보유) 천재 외과의사부터 변호사까지 두 가지 역할을 모두 소화한다. 이에 ‘닥터로이어’ 제작진은 인간미와 냉철함을 모두 보여주는 의사 소지섭의 모습을 공개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이런 가운데 5월 10일 변호사 소지섭의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 속 소지섭은 딱 떨어지는 블랙 슈트 차림으로 법정에 서 있다. 그의 가슴에서 빛나는 배지를 통해, 그가 변호사로서 이 법정에 참석했음을 알 수 있다. 변론을 이어 나가는 소지섭의 날카로운 눈빛, 단호한 표정이 인상적이다.

무엇보다 소지섭의 변신이 놀랍다. 앞서 공개된 의사 스틸과는 또 다른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것. 나아가 더블보드 천재 외과의사인 그가 왜 변호사가 된 것인지, 그가 법정에 선 이유가 무엇인지, 이 파란만장한 스토리를 ‘닥터로이어’가 어떻게 풀어낼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더한다.

이와 관련 ‘닥터로이어’ 제작진은 “소지섭은 우리 드라마에서 의사, 변호사 두 전문적인 캐릭터를 그려낸다. 이를 위해 소지섭은 치열하게 캐릭터를 분석했고, 매 장면 뜨거운 열정을 쏟아부었다. 극중 의사일 때 소지섭과 변호사일 때 소지섭이 어떻게 다른지, 소지섭이 어떻게 다르게 연기했는지 주목해서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2022년 여름, 가장 뜨겁게 주목되는 작품 MBC 새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는 6월 3일 금요일 저녁 9시 50분 첫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