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차이가 30cm 차이가 나 설레었지만 그로인해 고충이 생긴 남녀 배우

영화 TMI

1.<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 랑냐오 마을 총격전 장면 & 스턴트 대역 거부하고 직접 목숨 걸고 연기한 두 배우

인남(황정민)이 유민이(박소이)가 있는 랑냐오 공장 마을에 오게 되고, 레이(이정재)가 이를 추적해 총격전을 벌인다. 여기에 태국 경찰 특공대까지 합류하며 소규모 전투가 벌어진다.

-랑냐오 마을은 태국 현지 로케이션팀이 찾아낸 곳으로 방콕 외곽에 위치한 마을이었다고 한다. 실제로 이곳은 철거촌으로 빈집과 사람들이 사는 공간이 공존한 곳으로 남미 같은 분위기의 이국적인 느낌이 들어서 감독이 꼭 촬영하고 싶다는 의지를 불러일으켰다.

-원래는 방콕 시내에서 총격전을 기획했지만, 도시법상 폭탄을 터트리는 것을 금지해서 이 마을을 통째로 빌려서 마음껏 촬영했다.

-극 중 황정민이 랑냐오 마을로 들어올 때 도요타 자동차를 타고 왔는데, 당시 타고 온 자동차가 계속 퍼져서 황정민의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원래 이곳에서 6일 안에 촬영할 계획이었지만, 완벽한 촬영을 위해 2주간 촬영을 진행하게 되었다.

-레이(이정재)가 툭툭을 타고 인남(황정민)의 차를 향해 총격을 가하는 장면. 원래 레이는 택시를 타고 총을 쏘는 장면이었는데, 태국 현지 분위기상 툭툭를 많이 타서 분위기를 고려해 툭툭를 타는 것으로 바꿨다.

-인남(황정민)이 직접 차를 몰고 경찰들의 포위망을 정면 돌파하는 장면. 도요타 차량으로 경찰차를 직접 들이받는 장면이었는데, 위험한 촬영인 만큼 이 장면에서는 스턴트 대역을 쓸 계획이었다. 그런데 황정민 본인이 자신이 직접 대역 없이 하겠다고 해서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다행히 아무 사고 없이 안전하게 촬영했고, 덕분에 명장면이 탄생되었다.

-레이(이정재)가 툭툭에서 매달린 채 총격전을 벌이는 총기 액션 역시 대역이 아닌 이정재 본인이 직접 한 것이다. 자칫 잘못했다면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

-이때 배우들이 사용한 총은 공포탄이었는데, 군대를 다녀온 사람들도 잘 알듯이 공포탄 역시 잘못하면 탄이 튀어서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것도 차에서 움직이고, 총기 근처에서 액션 연기를 펼쳤으니 위험한 순간이었다.

-랑냐오 마을 액션 장면은 황정민이 주로 촬영했었다. 그리고 이정재의 단독 액션신을 찍게 되었는데, 덕분에 황정민은 이틀간 휴식을 취할 수 있었다고 한다.

2.<인질> – 이 영화가 실화였어? 홍콩에서 있었던 실제 있었던 사건

-<인질>은 홍콩에 있었던 실화를 기반으로 한 홍콩 영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2004년 홍콩배우 오약보가 실제 괴한들에게 납치되었다 무사히 풀려났는데, 이 사건이 화제를 불러오면서 결국 영화로 제작되었다.

-이 영화는 2015년 딩성 감독 연출, 유명 배우 유덕화가 주연을 맡은 <세이빙 미스터 우>라는 영화로 제작되었는데, 실제 납치당했던 오약보는 이 영화의 형사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인질>은 바로 이 <세이빙 미스터 우>를 리메이크 한 것이다. 물론 상황만 빌렸을 뿐 캐릭터에서 설정, 이야기 흐름은 전혀 다르다.

3.<델마와 루이스> – 브래드 피트가 인생작을 만날수 있었던 사연

-브래드 피트는 1991년 아무도 몰랐던 무명스타에서 비중 있는 조연급 캐릭터로 순식간에 스타덤에 오르게 된다. 그 작품은 바로 리들리 스콧 감독의 영화 <델마와 루이스>.

-브래드 피트의 연기 인생에 있어 큰 터닝 포인트가 되었던 작품으로 그는 여기서 여주인공을 유혹하는 매력적인 도둑으로 분해 섹시하면서도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이미지로 ‘제2의 제임스 딘’이라는 찬사를 받게 된다.

-사실 이 배역은 윌리엄 볼드윈이 맡기로 했으나, 볼드윈이 고사한 바람에 자연히 피트에게 올 수 있었다고 한다. 사실상 행운이었던 셈.

4.<너의 결혼식> – 키 차이가 30cm 차이가 나 설레었지만 그로인해 고충이 생긴 남녀 배우

친구 수표(장성범)의 결혼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회식자리에서 취업이 되지 못해 마음 아픈 우연이 계속 좋지 않은 말을 하자 승희가 잠시 바람을 쐬러 나가자고 한다. 그리고 걸어가는 우연의 뒤로 승희가 뒤에서 백허그하며 자기를 구하느라 다쳐서 임용고시에 지원하지 못하는 우연에게 미안하다고 한다.

-이 장면에서 박보영은 김영광을 백허그하려고 할 때 김영광의 배에 맞춰 허그하려고 하느라 고생이 많았다고 토로했다. 가뜩이나 키도 큰 사람이 오르막길로 올라간 상태에서 백허그를 해야 해 힘들었다고 한다.

퍼스트룩

-더 안타까운 사실(?). 이 장면에서 김영광이 뒤돌아 백허그해준 박보영을 껴안는 장면이 나오는데, 실제 촬영 때 김영광은 뒤를 돌았는데 박보영이 보이지 않아 당황했다고 한다. 그만큼 30cm 키 차이가 너무 컸기 때문이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첫 만남에 바로 뽀뽀 했다는 잘 어울리는 두 남녀 스타

»촬영장에서 손 하나 까딱 않고 스태프들이 들어서 이동시킨 여배우

»곧 세계인들을 매료시킬 한국 최고의 여성 형사들

»전세계 여성들의 로망에서 세 아이 엄마가 된 월드 스타

»친구 신혼여행까지 따라온 톱스타에게 친구 아내가 보인 반응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