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꿔주시면 1300만원 드립니다” 美 항공사 제안을 거절한 이유

한 승객이 미국 항공사의 획기적인 제안을 거절한 것이 화제가 되고 있다.

출처 = Flickr

미국의 마타도르 네트워크는 저가 항공사 제트블루(JetBlue)가 승객들에게 일정 변경을 제안한 사연에 대해 19일 소개했다.

틱토커 제스 라이스(@riesjess)는 자신과 친구가 비행 중 피곤한 표정을 짓는 모습을 틱톡에 올려 103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제스 라이스는 휴가를 가기 위해 제트블루 멕시코 칸쿤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출처= 틱톡 @riesjess 캡처

하지만 출발시간이 지났음에도 비행기는 움직이지 않았다. 제트블루가 기내를 돌아다니며 승객들을 상대로 일정 변경을 제안했기 때문이다. 칸쿤으로 가는 다른 비행편이 눈보라로 인해 취소돼 일부 승무원을 현지로 이동시키기 위한 것이었다.

제트블루 측은 1년 이내 사용 가능한 자사 마일리지로 1만 달러(한화 약 1277만원)을 제시했다. 하지만 제스 라이스를 비롯한 30명의 친구들은 모처럼의 봄방학 여행이라 헤어지기 싫었다. 또한, 제트블루의 취항지가 그렇게 매력적이지 않고 집 근처로 가는 항공편이 없어 1년 안에 1만 달러를 쓰지 못할 것으로 판단해 거절했다. 다른 승객도 제트블루의 제안을 거절했다.

출처= 틱톡 @riesjess 캡처

그러는 사이 가격은 1만5천 달러(한화 약 1916만원)까지 올랐다. 결국 45분 동안 실랑이 끝에 9명의 승객을 설득해 일정 변경하는데 성공했고 비행기는 이륙했다. 제스 라이스와 친구들은 무사히 휴가를 즐길 수 있었다.

제스 라이스는 “만약 유럽 여러 곳에 취항지가 있었으면 제안을 수락했을 것이다. 칸쿤으로 가는 비행편이 이번 주 모두 매진돼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밝혔다.

출처= 제트블루 공식 홈페이지 캡처

제트블루는 미국의 저가항공사로 미국 전역과 캐나다, 멕시코, 콜롬비아, 페루, 에콰도르, 과테말라, 쿠바, 아이티, 도미니카 공화국, 코스타리카 등 중남미 102곳에 취항한다. 하지만 제스 라이스가 말한 유럽은 런던 단 한곳만 운항한다.

글= 서주훈 여행+ 인턴 기자
감수= 홍지연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아무나 들어갈 수 없다는 ‘동굴 속 비밀의 해변’ 어디?

»제주 드라이브 1번지 평화로 드라이브 코스

»“뭐 볼 게 있냐” 물으신다면… 덜 알려져 더 좋은 성주 힐링 스폿5

»‘이런 곳이 있었다고?’ 실제로 존재했던 5개의 특이한 항공사

»콘크리트 조각이 왜..? 日 색다른 디저트 선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