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공채현, 고재현 활동명 변경…광고계 샛별로 주목 ‘싱그러운 매력’ 발산

신예 공재현이 고재현으로 활동명 변경 [매니지먼트 사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신예 공재현이 고재현으로 활동명을 변경, 더불어 광고계 떠오르는 샛별로 이목을 끌고 있다.

소속사 매니지먼트 사계 측은 10일 “배우 공재현이 고재현으로 활동명을 변경 하고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 무한한 가능성과 역량을 지닌 고재현이 새롭게 변화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고재현은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내일’에서 성폭행을 당한 여동생의 복수를 위해 칼을 가는 차윤재역을 맡아 신선한 페이스와 자연스러운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번 드라마로 안방극장 신고식을 치른 고재현은 작년 넷플릭스 ‘나의 별에게’로 얼굴을 알리며 국내외 팬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어 웹드라마 ‘정답을 찾을 수 없습니다’. 영화 ‘교토에서 온 편지’ 등에 출연 하며 장르불문 열일 행보로 기대주 대열에 합류했다.

특히, 매력적인 비주얼로 거침없는 러브콜을 받으며 광고계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는 고재현은 금융, 음반, 주류 등 현재 온에어 중인 광고마다 싱그러운 매력으로 업계 눈길을 사로 잡고 있다. 그간 작품에서 선보인 밀크남 이미지와는 또 다른, 발랄하고 귀여운 캐릭터로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거침없이 발산하고 있는 것.

한편, 이처럼 다양한 작품은 물론 광고 속에서도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보여 주고 있는 고재현이 활동명을 새롭게 변경하며 새 도약을 준비 하는 만큼,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