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그만 좀 하세요” ‘전주 아이린’으로 불리는 치어리더가 공개한 사진 충격적

기아 타이거즈 치어리더 이다혜
레드벨벳 아이린 닮은 꼴 화제
최근 스토킹 피해 공개해

instagram@le_dahye

아이린 닮은 꼴’로 화제 되었던 치어리더 이다혜가 분노했다.

지난 5일 이다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제발 그만 좀 하세요”라는 글과 함께 주차장 앞에 서 있는 남성들의 모습을 찍어 올렸다.

instagram@le_dahye

그는 “어떻게든 핸드폰 번호와 집 주차 딱지 보고 주소 알아내려고 차 가까이 와서 이게 뭐 하는 짓이죠 이 사진 말고도 다른 사진으로 제보받아서 얼굴 다 봤습니다”라며 짜증 섞인 멘트를 남겼다.

이어 이다혜는 “부끄러운 줄 아시고 두 번 다시 아는 척 안 해주셨음 좋겠네요. 선 좀 지키고 적당히 좀 하길”이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instagram@le_dahye

영상 속 남성들은 자동차 앞 유리에 적어두는 휴대폰 번호, 아파트 주민이라는 것을 알 수 있게 붙여둔 스티커 등으로 이다혜의 정보를 캐내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아무리 팬이라도 도를 넘은 팬들의 행동에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실제 해당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며 이 같은 행동을 멈춰달라는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다혜는 현재 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 소속의 2022 시즌,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 22-23 시즌의 치어리더로 활동하고 있다.

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 닮은 꼴로 유명한 이다혜는 청순한 비주얼에 깜짝 놀랄 만한 춤 실력까지 갖춰 남성 팬들에게 인기가 높다.

instagram@le_dahye

1999년생 올해로 24살인 이다혜는 2019년 기아 타이거즈의 치어리더로 본격 데뷔했다. 부모님이 기아 타이거즈의 팬이며 본인도 영향을 받은 탓인지 기아 타이거즈의 팬이다.

치어리더로 활동하기 이전부터 이다혜는 예쁘장한 외모로 다수의 이목을 받았었다. 재학했던 대학교 홍보대사는 물론 광주의 한 쇼핑몰에서 피팅모델로도 활동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