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수육이 남았을 땐 김치를 부어보세요!

탕수육이 남았을 땐 김치를 부어보세요!

탕수육이 남으면 어떻게 처리하세요?

대충 데워서 남겨놓은 소스 뿌리면 끝?!

남은 탕수육에 김치를 부으면

처음보다 더 맛있는 요리가 된다고 해요.

먹다 남은 탕수육의 맛있는 변신

기대해주세요^^

먹다 남은 탕수육을 다시 먹을 땐

두가지 포인트만 기억해주세요.

첫 번째는 김치.

두 번째는 부먹.

냉장고에 넣어둔 고기를

에어프라이기로 바삭하게 데웠어요.

프라이팬에서는 중불로

기름을 두르지 않고 구워주시면 돼요.

남겨 놓은 소스를 그대로 사용해도 되는데요.

양파, 파프리카, 피망 등

채소를 약간만 추가하면

맛과 식감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어요.

씹는맛을 살리기 위해서

채소는 조금 큼직하게 썰어주세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김치!

김치는 줄기 부분 위주로 사용하고요.

남은 탕수육 양에 맞춰서

김치양을 조절해주세요.

참고로 김치를 너무 많이 넣으면

매운맛과 짠맛이 과하더라고요.

취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소스양과 비교해서 반을 넘기지 않아야

맛이 잘 어우러져요.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김치를 먼저 볶아주세요.

설탕을 약간 추가하면 신맛을 잡아줘요.

김치가 어느정도 익으면

손질한 채소를 넣고 같이 볶아주시고요.

채소가 반쯤 익으면

남은 소스를 붓고 약불에서 끓여주세요.

이제 고기를 넣고 소스랑 골고루 섞어주세요.

찍먹을 선호하는 분들도

남은 탕수육을 드실 땐

무조건 부먹입니다!

고기랑 소스를 오래 끓일 필요는 없고요.

골고루 섞이면 그릇에 담고

모짜렐라치즈를 뿌려서

전자레인지로 돌려주세요.

치즈가 녹으면

매력 터지는 김치피자탕수육,

김피탕 완성이에요^^

고기를 바삭하게 데워서

부먹이긴 하지만 절대 눅눅하지 않고요.

오히려 소스맛이 고기에 잘 배서 맛있어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맛의 포인트 김치!

김치맛이 과하면 오히려 맛이 반감될텐데,

잘 익은 김치가 탕수육 소스랑

기가막히게 잘 어울려요.

먹다 보면 느끼할 수 있는 단점을

김치맛이 개운하게 잡아주고요.

모짜렐라치즈까지 더해져서

완전 새로운 요리로 태어났어요.

장담하는데,

이거 딱 한번만 먹어보면

일부러 탕수육을 남기게 될거예요 ㅎㅎㅎ

남은 탕수육을 처음보다 더 맛있게 먹는 비법.

첫 번째는 김치, 두 번째는 부먹.

이 두가지를 꼭 기억해주세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