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억 빚진 임채무의 두리랜드, 코로나 터지고 이렇게 됐습니다

임채무가 운영 중인 놀이공원
140억 빚에도 현재 운영 중
코로나 이후에도 발길 이어져

연합뉴스

배우 임채무가 34년 전 경기도 양주에 설립한 놀이공원 ‘두리랜드’의 근황이 공개됐다.

두리랜드 설립에 막대한 돈을 투자한 임채무는 코로나로 인해 사업에 큰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도 꿋꿋하게 놀이공원을 운영 중이다.

연합뉴스

한 매체에서는 이러한 임채무를 인터뷰했다. 임채무는 두리랜드 때문에 쌓인 빚이 140억 정도라고 전했다.

실제 초기 설립 때부터 대출을 받아 시작한 두리랜드는 여러 위기를 거쳤다.

7년 동안 무료입장으로 사람을 받다가 더는 버틸 수 없는 상황이 되자 입장료를 조금씩 받기 시작했는데 때마침 코로나라는 변수가 생긴 것이다.

임채무는 코로나 기간을 말하며 “죽지 못해서 살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두리랜드 문을 닫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OSEN

임채무는 어린이를 굉장히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에는 어린이 프로그램만 5년을 출연할 정도로 아이들을 예뻐하고 잘 돌보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다른 걸 해볼까 싶어도 재밌는 게 없다. 역시 이게 제일 재밌다”고 밝혔다.

이어 “요즘도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걸 보는 게 좋아서 몇 시간이고 웃으며 바라볼 때가 많다. 가끔 나를 알아본 아이들이 ‘아저씨~’ 외치며 달려와 안길 때면 어떤 나쁜 일도 다 잊혀진다”고 전했다.

중앙일보

한편 임채무는 놀이공원 말고도 프로그램을 통해서 30년 동안 품었던 자신의 꿈을 한 번 더 이뤘다. ENA 예능 ‘임채무의 낭만닥터‘에서이다.

“어르신 의료봉사가 마지막 소원”이라던 임채무는 의료 시설이 부족한 지역들을 방문해 봉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4
+1
0
+1
1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