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거 3년’ 아직도 이혼 못한 여배우가 여성들 공감할 만한 발언 던졌다

별거 3년 최정윤 근황

최정윤 예능 나와 충격 발언
몸매 관련된 논쟁에 일침

출처 : 뉴스엔

배우 최정윤몸매에 대한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방송된 K-STAR ‘랜선뷰티’에 출연한 최정윤은 ‘상체 VS 하체 중 더 신경써야 하는 곳은?’이라는 문제에 대해 ‘상체파’로 나서 열변을 토했다.

최정윤은 “원래 하체는 튼실하고 상체는 부실한 체형이다. 사람들이 ‘살이 좀 붙으셨네요?’ 그러면 상체를 보고 하는 말이더라. 그러니 상체 관리가 더 중요하다”라고 설득에 나섰다.

출처 : tvN ‘택시’

이에 수경 원장은 “바닷가나 수영장에 가면 수영복을 입어야 하는데 수영복이 길게 나오지 않는다. 그러니 하체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최정윤은 “그럼 난 수영장 안 간다. 내가 노출을 안하고 싶다는데”라며 단호한 입장을 취했다.

수경 원장이 “아이가 가자고 하면?”이라고 초강수를 두자, 최정윤은 “그럼 난 수영복 안 입고 바지를 입는다. 하체는 타고나는 거지만 상체는 관리로 개선할 수 있다”라고 밝혀 공감을 자아냈다.

출처 : instagram@choi.jy77

또한 최정윤은 “예쁜 다리를 가진 이혜영 언니가 너무 부러워서 물어봤더니 ‘미안해 이건 타고나는 거란다’라고 하셨다. 하체는 타고나는 게 맞다”라고 결정타를 날렸다.

이에 출연진들이 공감의 끄덕임을 보이자 “내가 이긴 것 같다”라며 당당한 표정을 지었다.

항상 자신의 목소리를 당당하게 높이는 최정윤의 모습이 전파를 타자,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신이 처한 상황을 가감없이 털어놓은 모습 또한 회자되고 있다.

출처 : instagram@choi.jy77

최정윤은 지난달 출연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별거 3년 차다. 되게 오래 됐다. 딸을 위해 좋은 방향을 찾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당시 최정윤은 “아이가 아빠를 기다린다. 어릴 땐 회사 다니느라 바쁘다는 핑계를 댔는데 요즘은 아빠가 떠난 것을 얘기한다. 아이가 없고 둘만 있었다면 진작 이혼했을 것이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정윤은 “하루에도 열두 번씩 마음이 바뀐다. 이혼하는 게 맞나 싶다. 아이가 이해하고 이혼하라고 할 때까지 기다리려고 했다. 왜 어른들의 문제로 아이가 피해를 봐야하나 싶어서였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출처 : instagram@choi.jy77

한편 지난 2011년 박성경 전 이랜드 부회장 아들 윤태준과 결혼한 최정윤은 지난해 이혼 절차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최정윤은 딸과 함께 살기 위해 공인중개사 시험을 보는 등 생활력을 키우고 있는 사실을 밝혀 누리꾼들의 응원과 박수를 받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