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아린, 성년의 날 맞아 2천만 원 기부 ‘열여덟 어른의 출발을 응원합니다’

그룹 오마이걸 아린 [아름다운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그룹 오마이걸 멤버 아린이 16일 성년의 날을 맞아 아름다운재단에 2천만 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만 18살이면 보육 시설을 떠나 홀로서기를 시작 하는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의 건강한 자립 생활을 돕는데 사용 될 예정이다.

자립준비청년을 응원 하는 아린의 나눔은 이번이 두 번째다. 작년 6월 아린은 자신의 생일을 기념해 아름다운재단에 3천만 원을 기부 하며 팬들의 사랑에 선행으로 보답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아린은 여러 차례에 걸쳐 노인복지관, 독거 어르신,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내의와 연탄 등 물품 기부와 재능 기부로 꾸준한 나눔을 이어 오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 하고 있다.

아린은 “성년의 날을 축하받는 보통의 청춘들처럼, 이른 나이에 어른이 되어야 하는 ‘열여덟 어른’ 자립준비청년들에게도 자립이 기쁘고 설레는 일이 됐으며 하는 마음으로 나눔에 참여했다”며, “사회 곳곳에서 ‘열여덟 어른’ 들을 응원 하는 마음까지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기부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지난 2001년부터 ‘대학생 교육비 지원 사업’을 통해 자립준비청년의 학업과 생활을 지원해온 아름다운재단은 ‘열여덟 어른’ 캠페인을 꾸준히 전개 하며 이들의 자립을 돕고 인식 개선을 위한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