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돌본 장애 딸 살해한 친모 “왜 죽였냐” 질문에 울먹이면서 한 말..모두를 울렸다

1급 장애를 앓고 있던 30대 딸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60대 A씨가 25일 오후 인천지방법원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들어오는 모습 / 뉴스1

30여년 간 돌보던 중증 장애인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60대 여성이 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면서 눈물을 보였습니다.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60대 여성 A씨의 영장심사는 5월 25일 오후 2시 인천지법에서 진행됐습니다.

이날 A씨는 경찰 승합차에서 내려 포승줄에 묶인 채 인천지법으로 들어갔습니다.

A씨는 범행 동기와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너무 미안하다. 같이 살지 못해서”라고 말하며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A씨는 5월 23일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에서 뇌병변 1급 중증 장애인인 30대 딸 B씨에 수면제를 먹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자신이 건넨 수면제를 복용하고 잠이 든 B씨를 질식시켜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부검 결과에서도 B씨 사인에 대해 ‘코와 입 막힘 질식사 가능성’이라는 소견이 나왔습니다.

A씨 역시 경찰 조사에서 “(딸을) 질식시켜 숨지게 했다”는 취지로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당초 언론에서는 A씨 혐의에 대해 수면제로 B씨를 숨지게 했다는 내용으로 잘못 전달된 바 있습니다.

A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대장암 진단을 받고 항암 치료를 받아오던 딸이 고통이 심한 것을 보고 아픔을 줄여주려고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방 근무를 하는 남편과 떨어져 지내며 30년 가량 홀로 딸을 돌봐 왔습니다. A씨는 최근 딸이 대장암 말기 판정을 받으면서 시설 위탁 등 재정적 부담이 커지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뇌전증 및 지적장애 1급인 B씨는 올 2월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항암 치료를 받던 상황이었습니다. A씨는 30여년간 B씨를 돌봐왔으며 위탁시설에 딸을 보낼 만한 경제적 여력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범행 당시 자신도 수면제를 먹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6시간 뒤 아파트를 찾아온 30대 아들 C씨에게 발견됐습니다.

한편 이날 법원은 A씨의 영장심사를 진행한 뒤 “(피의자가)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있다”며 “자신의 삶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진술한 점 등을 볼 때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살구뉴스가 추천하는 글

»러블리즈 해체 한 진짜 이유 밝혀졌다…”불화 없었는데 갑자기…”

»상하이 봉쇄 이유는? 집 대문까지 ‘철제 펜스’로…충격적인 현재상황

»유명 여성프로골퍼 누구길래..? 남친과 싸워 호텔 손님들 다 죽일뻔 했다

»SES 슈 BJ 데뷔…충격적인 방송 내용 ‘가슴 노출+후원금 댄스’ 까지…

»소설가 이외수 사망.. 아내가 직접 밝힌 너무 안타까운 사망 원인(+나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