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이 말하는 여행 가방 가볍게 챙기는 꿀팁

영국의 승무원 미구엘 무뇨즈(Miguel Muñoz)는 더 썬(The Sun)과의 인터뷰를 통해 효율적으로 여행 가방 싸는 방법을 공유했다.

사진 – unsplash

소위 인생 사진을 남기기 위해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불필요한 짐을 여행 가방에 욱여넣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불필요한 짐을 챙기는 것은 념품을 담을 수 있는 소중한 공간을 낭비할 뿐이다. 여행 시 짐을 간소화하는 무뇨즈의 꿀팁을 알아보자.

부츠 대신 아쿠아 슈즈

사진 – pixabay

여행지를 돌아보기 위해서 등산화나 부츠를 챙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는 수하물 무게와 공간을 차지하는 주범이 된다. 부츠를 대체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아쿠아슈즈다. 아쿠아 슈즈는 물놀이뿐 아니라 하이킹 및 일상생활에서도 신을 수 있어 활용도가 좋다. 특히 건조에도 시간이 크게 소요되지 않으며, 간을 적게 차지한다는 장점이 있다.

겨울 외투 대신 얇은 옷 여러 겹

사진 – unsplash

변화무쌍한 기내 온도나 여행지의 밤 날씨는 예측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많은 관광객들이 두툼한 겨울 외투를 챙기고는 한다. 무뇨즈는 두꺼운 옷을 챙기기보다는 얇은 옷을 많이 겹쳐 입을 것을 추천했다. 기본적으로 겨울 외투는 큰 공간을 차지하며, 미묘한 기온 변화에 대비할 수 없기 때문이다. 반면, 얇은 옷을 여러 겹 겹쳐 입을 경우, 기온 변화에 대비하기 좋다. 또한 이는 공간 절약 및 무게를 줄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청바지는 한 벌만

사진 – unsplash

청바지는 오염될 염려도 적고 코디하기가 쉬워서 여행 복장으로 선호된다. 그러나 청바지는 무게가 많이 나갈뿐더러, 잘 개더라도 공간을 많이 차지하는 의류 중 하나다. 때문에 청바지는 딱 한 벌만, 그것도 비행 중에 입고 탑승하는 것을 추천했다.

또한 미뇨즈는 ‘만약에’라는 말을 조심할 것을 강조했다. “만약이라는 가정하에 여분의 짐을 더 챙겼다가는 정작 활용도 못하고 두 손만 무거운 여행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더하여 “여행에서 좋은 것은 부족한 것이고. 혹시라도 부족하다면 여행지에서 쉽게 구할 수 있을 것이니 크게 걱정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글 = 정윤지 여행+ 인턴기자
검수 = 홍지연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벌써 왜 이리 더운게냐… 도심 속 휴양지 ‘프라이빗 풀캉스’ 3선

»5월에만 짧게 볼 수 있는 꽃, 샤스타데이지를 찾아 떠난 서산 여행

»사막 정원 미국, 조슈아트리국립공원 깨알꿀팁

»“이것만 알면 된다” 스리랑카 지역별 여행꿀팁

»133년 만에 최초 공개된 물랑루즈 풍차 속 비밀의 방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