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스타 마돈나 전기 영화 주인공으로 거론된 젊은 여배우들

마돈나 전기 영화에 주연으로 급부상 하고 있는 배우


영화 <마돈나 : 라이크 어 버진> 스틸컷
미국 여성 가수 중 세 번째로 많은 빌보드 1위 앨범을 발표한 레전드 가수이자 배우인 마돈나는 팝의 여왕과 이슈 메이커로서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직접 연출할 예정이다.

마돈나 인스타그램 – 왼쪽 에린 크레시다 윌슨, 오른쪽 마돈나
최초 각본은 영화 <주노>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받은 디아블로 코디와 진행했지만 서로 집필에 대한 방향 달라 초안까지만 작업 후 헤어지게 됐고 이후 <세크리터리>, <걸 온 더 트레인>의 에린 크레시다 윌슨과 공동으로 다시 집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그 각본을 유니버설 픽처스가 쟁취해 제작을 할 예정이다.

마돈나는 본인이 직접 연출할 영화에 대해

예술가, 음악가, 댄서, 인간으로서 삶이 나를 데려간 놀라운 여정을 세상에 알리고자 한다. 영화의 주인공은 항상 음악이 될 것이다.”
라고 말하며 앞으로 제작될 영화의 방향성에 대해 알렸다.

드라마 <유포리아>의 시드니 스위니
무엇보다 가장 관심을 받은 부분은 바로 마돈나 역을 누가 맡게 될지다. 12명이 넘는 후보자들이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그들 중 워너미디어의 스트리밍 서비스 HBO 맥스(Max) 히트 시리즈인 ‘유포리아(Euphoria)’의 시드니 스위니와 바비 페레이라 모두 오디션을 봤다고 한다.

영화 <블랙 위도우> 스틸컷, 왼쪽- 스칼릿 조핸슨, 오른쪽- 플로렌스 퓨
<작은 아씨들>, <블랙 위도우> 등에 출연한 플로렌스 퓨도 영화 제작이 거론되는 초기에 언급이 됐었다.

줄리아 가너 인스타그램
그리고 최근 또 한 명의 인물이 주연 배우로 급부상하고 있다. 미국 드라마 <오자크> 시리즈로 2년 연속 에미상 여우조연상을 받은 ‘줄리아 가너’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가 접촉한 소식통에 따르면 가너의 팀이 제안을 고려하고 있고 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밖에 비비 렉샤, 스카이 페레이라 등 가수들도 후보군으로 떠올랐었고 음악이 매우 중요한 작품으로 숙련된 가수와 댄서가 필요하기 때문에 오디션 과정이 험난했다고 전해졌다.

아직까지 제작 일정 및 주요 출연진의 캐스팅에 대한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이럴수가” 손석구가 마동석 몸을 만져보고 ‘깜짝’ 놀란 이유

»전혀 안어울려 보인 이 두 사람이 부부가 된 놀라운 이유

»김새론의 빈 자리를 채워줄 놀라운 괴물 신인 배우

»언제 개봉해? 송강호 나오는데 개봉못한 이 영화, 결국..

»전세계 넷플릭스 시청자가 무려 5억 시간 넘게 봤다는 이 한국 배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