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사기·사업실패로 개그맨 남편과 이혼한 여가수의 깜짝 근황 공개됐다

가수 진미령 몸매 유지 비결 공개
임영웅과 듀엣으로 전성기 맞이해
1호 개그맨 전유성과 이혼 재조명

MBN ‘알약방‘

9일 방송된 MBN ‘알약방‘에는 진미령이 출연해 65세에도 45kg대를 유지하는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비결을 공개했다.

하루 1, 2시간씩 운동하는 진미령은 “아침에 일어나서도 하고 자기 전에도 한다. 근육을 풀어 놓으면 매우 시원하다“며 전신 스트레칭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40년 넘게 꾸준히 운동하면서 체중 45~46kg을 유지하고 있다는 그는 “체력을 소모하는 것 같지만 나는 오히려 에너지를 받는 거 같다. 그래서 운동하는 게 좋다“며 “무리하게 하지 않는다. 체중을 항상 유지하니까 편안하다“고 밝혔다.

진미령은 열심히 관리하는 이유에 대해 가족력을 언급하는가 하면 “보이는 직업이기 때문에 외모에 신경을 많이 썼다. 20세 때부터 지금까지 관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MBN ‘알약방‘

이날 진미령은 절친한 후배 홍수아와 최웅을 집으로 초대해 함께 음식을 대접하다 식사 도중 진미령은 홍수아에게 체력 관리 비법에 관해 물었다.

이에 홍수아는 “테니스 치면서 몸매 관리를 한다. 테니스를 치면 힙업되고 근력이 좋아진다“고 밝혔다.

그러자 진미령은 “난 나이 드니까 몸이 말을 잘 안 듣는다. 그래서 저녁에 잘 때 코르셋을 입고 잔다. 40년째 코르셋을 입고 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진미령은 “남들은 힘들 거로 생각하는데 난 40년 동안 입어왔기 때문에 나한테는 힘든 게 아니다. 그게 있어야만 편안한 느낌이 든다. 나만의 몸매 관리다“라고 밝혔다.

TV조선

진미령은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 출연해 자기만의 독특한 건강 관리법으로 이미 한차례 선보인 바 있다.

그는 어디서든 여유시간이 생기면 곧바로 스쿼트 50개와 스트레칭을 하는가 하면 어린 시절 기계체조 선수였음을 밝히며 남다른 유연성을 뽐내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피로 회복을 위해 마늘 우유를 챙겨 먹는다“라며 찐 마늘과 우유를 넣고 간 통을 그대로 들고 마시는 털털한 모습도 보였다.

진미령은 2012년 발표한 노래 ‘미운사랑‘이 임영웅과의 듀엣 무대로 인해 역주행하며 다시 한번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그는 “임영웅 덕분에 트로트 가수로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했다“라며 “영웅아, 고맙다. 밥 한번 먹자“라고 덧붙이는가 하면 임영웅을 업고 다니고 싶은 마음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편 진미령은 ‘개그맨‘ 호칭의 창시자인 1호 개그맨 전유성과 1993년부터 사실혼 관계였으나 2008년부터 파경설이 돌더니 2011년 공식적인 결별을 알린 바 있다.

두 사람은 혼인 신고하지 않고 사실혼 관계로 지냈으며 이에 대해서는 “나는 초혼이었고 전유성이 재혼이었기 때문에 호적에 전처 이름 대신 내 이름이 들어가는 게 싫었다. 둘째 부인으로 기록되기 싫었고 애를 낳고 싶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유성에 대해서는 “좋은 사람이다. 하지만 둘이 성격이 안 맞아서 헤어지게 됐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반면, 전유성은 과거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진미령과 이혼 계기에 대해 “우리 딸 6학년 때 과외 선생님에게 사기를 당했다. 진미령 씨가 말렸는데도 내가 오히려 나무랐다. 진미령 돈도 물렸다”라며 이혼의 결정적 원인이 됐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0
+1
1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