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클라쓰’”백종원님 빅팬♥” 루이비통, 테제베가 선택한 월클 셰프 피에르 상 출연

KBS 2TV ‘백종원 클라쓰’
사진= KBS 2TV ‘백종원 클라쓰’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13일 저녁 글로벌 음식 문화 토크쇼 KBS 2TV ‘백종원 클라쓰’ 강원도 삼척 편에는 명품 브랜드가 선택한 프랑스의 톱클래스 셰프 ‘피에르 상 보이에’가 출연한다.

강원도 삼척의 바닷가 마을을 찾은 ‘백종원 클라쓰’에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한국계 프랑스인 셰프 피에르 상이 합류했다.

프랑스 고속열차 테제베(TGV)에서 비빔밥 등 한식 메뉴를 선보이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피에르 상은 최근 루이비통의 국내 팝업 레스토랑 총괄 셰프를 맡고 있는 상황.

백종원을 만나기 위해 강원도 삼척까지 달려온 피에르 상은 “백종원의 빅팬”이라 밝히며 만나자마자 폭풍 허그를 나누는가 하면 촬영 내내 애정과 존경이 듬뿍 담긴 눈빛을 보내며 팬심을 드러냈다.

그런 가운데 “프랑스에서 한식의 인기가 대단하다”는 피에르 상과 프랑스와 한국의 식재료의 차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백종원의 통역을 맡은 성시경은 갑자기 “너무 창피해서 통역 못하겠다”고 입을 막았다는데.

이후에도 백종원은 “언젠가 한국에서 식당을 열고 싶다”는 피에르 상의 꿈을 ‘아재 개그’로 해석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고 해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한식과 프랑스 요리를 대표하는 백종원, 피에르 상이 강원도 삼척 특산물인 참골뱅이, 대왕문어 등 싱싱한 해산물을 이용해 환상적인 요리를 완성했다고 해 한국과 프랑스의 특급 컬레버도 기대감을 더한다.

한식 국가대표 백종원과 프랑스 명품 셰프 피에르 상의 맛있는 만남은 13일(월) 저녁 8시 30분 KBS 2TV ‘백종원 클라쓰’에서 공개된다.

jjubika1@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