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것들이 수상해’ 홍진경, 남자들만 사는 집 “나도 들어가 살고 싶어!” 어필?

사진= KBS2 ‘요즘것들이 수상해’
사진= KBS2 ‘요즘것들이 수상해’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독특한 방식으로 사람들과 소통하며 사는 MZ세대들이 KBS2 ‘요즘것들이 수상해’(이하 ‘요상해’)에 등장했다.

6월 15일 밤 11시 방송되는 ‘요상해’ 4회에서는 ‘집’ 현관문을 활짝 열어놓고 사는 요상이들이 출연해 요즘것들의 ‘우리 집 사용 설명서’를 낱낱이 공개할 예정이다.

먼저 미친(?) 8명의 남자가 같이 사는 요상이의 연남동 집이 소개돼 모두의 이목을 끌었다. 밤마다 술과 가무를 즐기며 홈파티를 벌이는 미친(?) 이들의 정체는 연 매출 총합 120억 원에 달하는 스타트업 대표들이었다. 일명 ‘스타트업 인큐베이터’라 불리는 집이 공개되자 3MC의 감탄이 끊이질 않았다. ‘넷플XX’ 부사장도 사용한다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 CEO부터 IT계를 뒤흔들고 있는 기업 대표들의 향연에, 홍진경은 연신 “사람이 달라 보인다”라며 “나도 들어가 살고 싶다” 말했다. 또 단순히 같이 살고 노는 것이 아닌 서로에게 큰 힘이 되어주는 따뜻한 요상이들의 모습에 정세운 또한 “집이라는 개념이 달라졌다”라며 감탄했다. 한편 이경규는 8명의 멤버를 모집할 때 “고향은 안 따졌냐?”라는 다소 올드한(?) 질문을 던져 모두를 탄식하게 했다.

이어지는 다음 요상이 또한 심상치 않았다. 생초면인 사람들만 초대하는 집들이를 300번 넘게 했다는 ‘파워 핵인싸’ 요상이의 정체에 3MC는 놀란 기색을 드러냈다. 특히 이경규는 녹화 중이란 사실을 잊은 듯 TV 앞 시청자가 된 마냥 “왜 저래?”라는 원색적인(?) 질문을 던져 모두를 당황케 했다. 이에 홍진경은 신개념 MC를 보는 것 같다며 그를 ‘동네 아저씨’에 비유했고, 정세운마저 “저희 동네에 이런 아저씨 있다”라고 동조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신개념 MC라는 타이틀에 부응하듯 이날 이경규는 “이래서 이경규, 이경규 하는 거다”라며 혼자 자화자찬하다가도 요상이와의 공통점을 찾으며 훈훈한(?) 모습까지 연출하는 등 예상 불가능한 진행 방식을 선보이며 홍진경과 정세운의 두손 두발을 다 들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핵인싸’다운 통통 튀는 매력과 해맑게 웃는 얼굴 뒤로 모두가 선망하는 대기업을 퇴사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가진 요상이의 속내도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수상한 요즘것들의 내 집 활용법을 소개해 줄 ‘요즘것들의 관찰일기’, KBS2 ‘요즘것들이 수상해’ 4회는 오는 6월 15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