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는 살아있다 김영재 “남편들이 어떻게 망가지는지 저도 궁금해” 회피력 만렙 남편들의 이야기!

TV조선 ‘마녀는 살아있다’
TV조선 ‘마녀는 살아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오는 25일(토) 첫 방송되는 TV조선 새 미니시리즈 ‘마녀는 살아있다’에서 회피력 끝판왕이자 살벌한 복수전의 타깃이 된 두 남편을 연기할 김영재와 류연석이 직접 캐릭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먼저 무관심한 남편의 대명사 남무영 역을 맡은 김영재는 “김윤철 감독님과의 인연이 가장 큰 이유인 것 같다. 작품을 함께 하고 싶다는 생각을 늘 했었는데 이렇게 남무영 캐릭터로 만날 수 있게 돼 너무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남무영 캐릭터에 대해 “삶의 굴레에서 벗어나고 싶은 인물”이라고 표현했다. “삶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회피하려고 한다. 그래서 아내인 채희수(이민영 분)를 마주하지 않고 거리감을 둔다. 마음속에 있는 한숨을 표현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남무영(김영재 분)에게 녹아드는 중이다”라고 덧붙여 캐릭터의 서사에 스며든 김영재의 연기를 기대케 했다.

그런가 하면 답도 없는 팔랑귀로 아내 양진아(윤소이 분)의 속을 까맣게 태우는 문제적 남편 김우빈 역의 류연석은 “대본을 처음 읽자마자 든 생각은 ‘참신함’이었다. 앉은 자리에서 다 읽을 정도로 재밌어서 꼭 하고 싶었다”며 ‘마녀는 살아있다’의 첫인상을 회상했다.

특히 김우빈 캐릭터는 아내의 행복을 위해 양진아의 곁을 떠난다는 것 외에는 아직 정보가 드러나지 않은 터. 이에 대해 “잘 속고 속이는 인물”이라는 의미심장한 묘사와 더불어 “김우빈(류연석 분)이 왜 그런 선택을 해야만 했는지 캐릭터가 가진 정당성과 순간의 목표에 집중하며 연기했다”고 해 그의 말이 한층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이렇듯 두 배우가 ‘마녀는 살아있다’에서 어떤 연기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더할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이들이 직접 밝힌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김영재는 “세 마녀의 입장이 되어보시면 고구마와 사이다를 동시에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며 “남편들이 어떻게 망가지는지, 그래서 행복한 삶을 찾아가는지 저도 궁금할 정도”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마녀들의 복수전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도망만 치던 철없는 아이같던 남무영이 어떻게 성장하는지도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며 “그렇게 어른이 된다”라는 문장을 덧붙여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류연석은 “세 부부가 그려내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복수전의 긴장을 놓을 수 없는 반전이 숨겨져 있다. 코믹함과 스릴러, 그리고 잔잔함까지 모두 갖춘 종합 선물 세트 같은 드라마로 기억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해 올여름 다양한 감정을 선물할 ‘마녀는 살아있다’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한편, TV조선 새 미니시리즈 ‘마녀는 살아있다’는 산 날과 살 날이 반반인 불혹의 나이에 각자 죽이고 싶은 누군가가 생겨버린 세 여자의 이야기를 다루는 미스터리 블랙 코미디로, 오는 6월 25일(토) 밤 9시 10분 첫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