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나라로 돌아가!” 美 뉴욕서 아시아 여성에 '후추 스프레이' 뿌린 女

“너희가 왔던 곳으로 돌아가!”

14일(현지 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6시쯤 미국 뉴욕 맨해튼 미트패킹에서 아시아계 여성 니콜 청(24) 일행이 인종 차별을 당했습니다.

이들은 후추 스프레이를 맞기도 했는데요.

청은 세 명의 친구들과 함께 토요일 맨해튼 미트패킹 디스트릭트에서 열린 ‘LEAF 플라워 쇼’에 갔는데요.

이후 이들은 가방을 잃어버린 것을 알았고, 가방을 찾으며 돌아다녔다고 하죠.

그러던 중 청의 일행은 어디로 가야 할지 몰라, 30초 정도 모퉁이에 멈춰 섰다고 하죠.

그런데 근처에 있던 한 여성 A씨가 자신을 괴롭혔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는데요.

당시 청은 A씨에게 “괴롭히려는 게 아니라 어느 쪽으로 가야 할지 고민하고 있었다”고 해명했죠.

청의 일행 중 한 명은 A씨에게 사과와 함께 자리를 떠나겠다고 밝혔는데요.

그러나 A씨는 갑자기 인종차별적 발언을 쏟아내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너희는 나를 괴롭히고 있어!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영상이 외신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죠.

이후 A씨는 청 일행을 향해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기도 했는데요.

청은 “A씨가 스프레이를 뿌렸을 때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건가’ 싶었다”며 당시를 설명했습니다.

마치 누군가 자신의 눈에 표백제를 뿌린 것 같은 고통을 느꼈다고 말했죠.

행인들은 청을 돕기 위해 눈에 물을 뿌렸지만, 그는 30분간 앞을 보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청은 자신이 미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자랐다고 설명하며 억울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A씨는 일행에게 후추를 뿌리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한편 현재 뉴욕경찰(NYPD)는 해당 사건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트위터 ‘NYPD Hate Crimes’,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