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딸이 살짝 문콕했는데.. 병원 입원하겠다는 벤츠 차주”

<위 사진은 본문 내용과 무관>

벤츠 S클래스 차주가 초등학교 1학년 딸에게 문콕을 당한 뒤 병원에 입원하려고 한다는 사연이 전해져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문콕으로 병원 입원 가능한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요.

작성자 A씨는 “지난 주말 아내가 아이들을 데리고 충북에 갔다 오는 길에 휴게소에서 벌어졌다”며 “주차장에서 아이가 문을 세게 열어 벤츠 S클래스를 문콕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글에 따르면, 당시 벤츠 차주는 보험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는데요.

A씨는 “기껏해야 문콕이라서 할증까지는 안 붙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보험회사 직원으로부터 (차주가) 몸이 안 좋아서 입원을 한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초등학교 1학년인 우리 딸이, 차 안에 타고 있는 사람이 다칠 정도의 문콕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어이없어했는데요.

그러면서 “살면서 참 많은 사람을 만났지만 문콕에 입원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며 “S클래스 타고 다닐 정도면 여유도 있을 텐데”라고 토로했죠.

해당 사연에 한 네티즌은 “동승자 문콕은 일배책(일상생활배상책임)으로 해야 한다”며 “자동차보험처리는 운전자가 문콕 했을 때만 하는 것”이라고 알렸는데요. 일배책이란 일상생활 중 사고로 인한 배상책임 손해를 보상하는 보험입니다.

다른 네티즌들 역시 “무조건 대인접수 거부해라. 재판 가자고 하면 병원도 안 다닌다”, “거부해도 된다. 방지턱 넘으면 사망하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뉴스1>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