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으로 열무김치 국수 먹는데…개구리 사체 ‘또’ 나왔다?!

※ 일부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자료사진]

최근 한 고등학교 급식 반찬에서 개구리 사체가 나온 데 이어 또 다른 학교 급식에서도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습니다.

YTN은 15일 서울 중구에 있는 한 고등학교 점심 메뉴로 나온 열무김치 국수에서 죽은 개구리가 발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학생들은 학교에 이를 알렸는데요.

학교 측은 식품 납품업체를 불러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도 학교를 방문해 해당 음식을 분석 중이죠.

지난 5월 30일, 서울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 점심 급식으로 나온 열무김치에서 죽은 개구리가 나왔는데요. 두 메뉴 모두 ‘열무김치’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서울시교육청은 두 학교에 열무김치를 납품한 업체가 서로 다른 곳임을 파악했는데요. 업체간 관련성 여부는 현재 파악 중입니다.

<사진출처=SBS, 픽사베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3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