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죽었는데…” 유지태를 충격에 빠트린 무술감독의 사망

배우 유지태가 사회복지사를 꿈꾸게 된 계기를 밝혔습니다.

15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유지태가 유퀴저로 출연했습니다. 그의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는데요.

이날 유재석은 “유지태 씨의 인생의 목표 3가지가 있는데 배우, 감독 그리고 하나가 더?”라고 물었습니다.

유지태는 “사회복지사다”라고 답했는데요. 그는 실제로 사회복지학을 공부하고 있었습니다.

유재석은 사회복지사를 꿈꾸게 된 이유를 물었죠.

유지태의 답은 뜻깊었는데요. 그는 “어찌 보면 저희는 대중의 사랑을 먹고 큰 사람이다. 사회에 환원을 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 그런 생각이 있다”라고 말했죠.

그뿐만이 아니었는데요.

사회복지학을 공부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있었습니다.

유지태는 “촬영 때 무술감독이 사고를 당해서 돌아가셨다”고 털어놨죠.

그러나 무술감독을 위한 제작협회, 사회 보장이 아무 것도 없던 건데요. 그를 충격에 빠트렸죠.

유지태는 “이렇게 10~20년을 헌신해서 영화를 만들기 위해 자기 인생을 바쳤는데, ‘사람이 죽었는데 저렇게밖에 안 되나?’ 그걸 알고 싶어서 학교에 진학을 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새롭게 깨닫게 된 게 있었는데요. ‘비정규직들의 복지가 필요할 수 있겠다’라는 거였죠.

유지태는 이를 계기로 다양한 사회 활동을 이어갔습니다.

지난 2009년에는 남성 최초로 ‘서울시 여성상’을 수상하기도 했죠.

유지태는 가정폭력피해여성, 아동을 위한 활동에 대해서도 설명했는데요. 그러면서 자신의 배우 활동이 기부에 도움을 줄 수 있었던 일화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배우 활동 하는 것도 정말 제 자아실현을 위한 것도 있지만, 사각지대의 복지를 밝히고 이런 역할을 하다 보면 의미 있는 활동을 할 수도 있겠다 생각한다”라고 소신을 밝혔습니다.

해당 장면, 영상으로 확인해볼까요?

<사진·영상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5
+1
1
+1
0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