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단 하루' 허용한 서울시…성소수자들 “차별이다” 비판

성소수자의 인권을 알리는 퀴어축제가 3년 만에 대면으로 열리는 가운데 서울시와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JTBC는 지난 15일 오는 7월 개최되는 퀴어축제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퀴어 조직위와 서울시가 순탄치 않은 과정을 겪고 있는데요.

퀴어 조직위는 당초 7월 12일부터 엿새 동안 축제를 열겠다고 서울시 측에 요청했습니다. 3년 만에 대면으로 열리는 만큼 기대가 컸죠.

하지만 서울시는 7월 16일, 단 하루만 허용했는데요. 신체 과다노출을 하지 말라는 등의 조건도 달았습니다.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 양선우 씨는 “서울시의 차별적이고 기만적인 행정절차를 더이상 용인할 수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앞서 조직위는 안정적인 행사 운영을 위해 사단법인 설립도 신청했으나 이 또한 서울시가 불허가 처분을 내린 것. 이유는 “과도한 노출로 법을 위반할 소지가 있다”는 거였는데요.

이와 관련해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지난 14일 서울시의 처분을 취소하라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서울시는 결정문을 분석한 뒤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성소수자들은 서울시의 여러 조치에 “엄연한 차별이다”라고 비난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사진출처=JTBC 뉴스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