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에 나온 햄버거와 다르다고 맥도날드에 645억 요구한 남성

미국의 한 남성이 패스트푸드의 과대광고에 단단히 뿔이 났다.

미국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해당 남성에게 고소당한 패스트푸드 브랜드는 맥도날드(McDonald’s)와 웬디스(Wendy’s)다. 그는 웬디스가 “손수 만든 두꺼운 패티”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광고를 하는 데 비해 실물 패티의 두께는 15~20%이나 얇다며 소송을 냈다. 그는 맥도날드에도 같은 문제를 제기하며 소비자 보호법 위반 혐의에 대한 보상 및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unsplash

그가 보상금으로 요구한 돈은 5000만 달러(한화 약 645억5500만원)다. 그는 비슷한 피해를 입은 모든 소비자들을 대표해 맥도날드와 웬디스에 5000만 달러를 보상할 것을 요구했다.

출처=unsplash

한편 지난 3월 버거킹도 플로리다에서 비슷한 일을 겪었다. 당시 원고 측은 “패스트푸드 회사의 광고가 불합리하다”며 “터무니없는 과장광고로 인해 소비자에게는 낮은 품질의 음식을 제공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식품 인플레이션이 심화함에 따라 저소득 소비자는 패스트푸드를 찾는 빈도가 늘어나는 중”이라며 “광고와 가까운 컨디션으로라도 판매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맥도날드와 웬디스, 버거킹에게 인터뷰 요청을 했으나 입장을 들을 수 없었다고 언급했다. 해당 남성의 행보에 대해 누리꾼들은 “다수의 패스트푸드점이 광고와 전혀 다른 햄버거를 판매한다는 데 동의한다”, “사실상 패티 없는 햄버거였다”라며 소송을 제기한 남성을 응원하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2010년 버거킹은 과대광고 심의에 걸려 영국에서 광고 방영 제한 조치를 받은 적이 있다.

글= 맹소윤 여행+인턴기자
감수= 홍지연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벌써 왜 이리 더운게냐… 도심 속 휴양지 ‘프라이빗 풀캉스’ 3선

»5월에만 짧게 볼 수 있는 꽃, 샤스타데이지를 찾아 떠난 서산 여행

»사막 정원 미국, 조슈아트리국립공원 깨알꿀팁

»“이것만 알면 된다” 스리랑카 지역별 여행꿀팁

»133년 만에 최초 공개된 물랑루즈 풍차 속 비밀의 방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