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하면 큰일?!” 유재석도 놀란 디스크 환자에게 ‘나쁜 운동법’

“우리가 많이 하는 건데?”

지난 1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척추의 신’이라고 불리는 S대학병원 재활의학전문의 전선근 교수가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인기가 많아 진료 예약 대기만 2년이 걸린다는 전 교수.

디스크가 60%는 유전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는데요. 나머지는 자세로 인한 경우가 많다고 했죠.

허리의 좋은 곡선을 망치는 일상생활 속 자세로는 TV시청, 스마트폰 등을 예로 들었는데요.

방바닥에 앉아서 TV 시청하는 것이 가장 나쁘며, 그다음이 소파라고 밝혔습니다. 전 교수는 항상 식탁 의자에 앉아서 TV를 본다고 설명했죠.

이날 전 교수는 척추에 좋은 운동과 나쁜 운동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건강한 허리는 운동을 할 때 건강해진다. 하지만 디스크가 한 번 상한 뒤에는 운동을 조심해야 한다”며 입을 열었는데요.

이어 전 교수는 허리 디스크 환자에게 안 좋은 운동을 직접 보여줬습니다. 유재석은 깜짝 놀랐는데요. 평소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있는 운동이었기 때문.

유재석은 허리가 아플 때 이러한 동작을 많이 했다고 말하기도 했죠.

하늘자전거, 고양이 자세 등등 전부 나쁜 동작이라며 “저는 강도가 와서 목에 칼을 들이대도 절대 하지 않는다. 나쁜 운동이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습니다.

이후 척추에 좋은 운동을 소개했는데요.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