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오면 안절부절…엄마 없이 버스도 못 타는 중1 금쪽이

엄마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중학교 1학년 금쪽이의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17일 방송에 앞서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 측은 선공개 영상을 공개했는데요.

14살, 11살 자매를 둔 엄마와 아빠.

엄마는 방송을 통해 다른 금쪽이 들이 변하는 모습을 보고, 첫째가 자신도 변하고 싶다며 직접 신청 의지를 내비쳤다고 말했죠.

14살 금쪽이는 혼자서는 아무것도 하지 못했는데요.

공개된 영상에서는 친구들과 함께 빙수 가게를 찾은 금쪽이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담소를 나누며 편하게 빙수를 나눠먹는 친구들과 다르게 금쪽이는 숟가락을 든 채 머뭇거렸죠.

“(빙수) 싫어해?”라고 묻는 친구의 질문에도 묵묵부답.

친구가 어색함을 깨고자, 생일을 묻자 금쪽이는 말을 하지 않고 손가락으로 대답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죠.

남들은 쉬운 일상이지만, 금쪽이에게는 어렵다는 것.

또 다른 영상에서는 학원에 가기 위해 버스를 타는 금쪽이와 엄마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버스를 앞에 두고 우왕좌왕하던 금쪽이. 엄마의 재촉에도 승차 카드조차 제대로 찍지 못하는 모습이었죠.

이어 매번 가는 학원 길도 어디서 내려야 할지 모른다며 안절부절못했는데요.

결국 눈앞에 있는 벨을 누르지 못해, 내려야 할 정류장을 지나쳤습니다.

집으로 배달이 왔으나, 아무것도 못 하고 안절부절못하는 금쪽이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죠.

또한 지난해 할아버지의 장례식에 가기 위해 조퇴한 금쪽이가 닫힌 교문을 열어 달라고 말하지 못해 직접 데리러 가기도 했다는 일화를 밝혀 출연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고.

이에 장영란은 금쪽이가 내향적인 성격 때문이 아닐까 추측하기도 했죠.

그러나 금쪽이의 이러한 모습을 지켜본 오은영 박사는 “(오히려) 금쪽이는 주목과 시선을 받고 싶어 한다”며 “일상생활을 못 하는 건 (선택적 함구증 외에)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분석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인데요.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는 17일 오후 8시 방송됩니다.

<사진·영상 출처=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