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아니야” 재혼 남편에 피습당한 여배우가 지인에게 한 말

재혼 남편 A 씨에게 피습당한 40대 여배우 B 씨가 측근에게도 이같은 사실을 숨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4일 오전 8시 40분경 B 씨가 사는 서울 이태원 자택 앞에서 흉기를 휘둘렀는데요.

이로 인해 B 씨는 목 부위 등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전날인 13일 밤부터 피습 전까지 남편을 세 차례나 신고한 바 있는데요.

최초 출동한 경찰에게 “직접적인 물리적 폭력이 없었으나 (남편이) 집에서 나갈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해 접근금지 명령이 떨어졌습니다.

이로부터 수 시간 후 B 씨는 또 다시 경찰에 전화했는데요. 배관을 타고 올라온 남편이 현관문을 열려고 시도한다는 것.

경찰은 집 주변을 수색했으나 A 씨를 찾지 못했는데요. 약 30분 뒤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는 남편 전화를 받고 수사기관에 재차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곧 다리에 피를 흘리고 있는 A 씨를 발견, 병원으로 옮겼으나 추가 범행을 막진 못했습니다.

이같은 사건은 피해자가 모델 출신 여배우라는 게 알려지면서 일파만파 번졌는데요. 과도한 신상 털기로 2차 피해까지 우려될 정도.

이와 관련, JTBC는 16일 B 씨가 지인들에게도 피해를 숨기고 있다고 보도했는데요. 한 측근이 연락을 시도했지만 “나 아니야”라고 답했다고.

자신이 피해자라는 게 세상에 알려질까 봐 두려움을 느낀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경찰은 살인 미수 혐의를 받는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입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DB, 연합뉴스, TV조선>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4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