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벌레 100마리 풀어둘 집 구합니다” 지원자 수천명 몰린 충격 공고

※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자료사진]

미국의 한 해충 방제업체가 올린 엽기적인 공고에 지원자가 수천명 몰렸습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해외매체 NPR 등에 따르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해충 방제업체 ‘페스트인포머’는 최근 홈페이지에 연구 지원자 모집 공고를 올렸습니다. 공고는 ‘집에 바퀴벌레 100마리를 풀어놓으면 2,000달러를 드립니다’라는 거였는데요.

업체는 새로 개발 중인 방제 기술 효과를 실험하려는 의도였습니다. 미국 전역에서 5~7가구를 모집했는데요.

참가 조건은 미국에 사는 21세 이상의 성인, 세입자일 경우 집주인의 서면 동의를 받아야한다는 거였죠. 또 연구 기간 동안 업체의 방제 방식 외에 다른 방식으로는 바퀴벌레를 잡으면 안 됐는데요.

업체가 제시한 바퀴벌레 종도 있었습니다. 미국 바퀴벌레종으로 흉부에 황백색의 테가 있고, 평균 크기는 4cm였죠.

연구는 약 30일이 소요되며, 집주인은 업체가 요구하는 방식으로 해충 방제를 실시해야 했는데요. 이 과정을 사진과 영상으로 촬영도 해야 했죠.

업체는 다소 거부감이 있을 수 있는 실험인 만큼 많은 신청자를 예상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공고를 올린 지 일주일도 되지 않아 2,500여 명의 신청자가 몰렸는데요.

업체 측은 “신청서를 검토하는 게 힘들 정도다”라고 전했습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