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200억 벌었다고? 00억 정도” ‘찐’ 수입 밝혔다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수백억대 자산가라는 소문에 실제 수입을 밝혔습니다.

유튜브 채널 ‘은퇴하고 뭐하니’에서는 지난 13일 ‘찐 애주가들 모시고 취중토크 나눠봤습니다 (feat. 송가인, 리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이날 야구선수 출신 유희관은 대학교 친구인 송가인에게 실험 카메라를 시도했는데요. 이사를 핑계로 거액의 돈을 빌려달라고 한 것.

그는 “전화했는데 가인이가 욕할까봐, 가인이 이미지가 있는데”라며 “친구끼리 (전화)할 때는 편하게 하니까”라고 찐친임을 알렸는데요.

유희관의 전화를 받은 송가인은 “콘서트 연습하러 왔다”며 자연스럽게 근황을 전했습니다.

본격적인 실험에 들어간 유희관. 송가인을 향해 “이사를 가야 하는데 1,000만 원이 빈다”면서 “다음 주에 돈이 들어오는데 (좀 빌려줄 수 있겠느냐)”고 말했는데요.

이에 송가인은 “너 방송 찍냐. 네가 1,000만 원이 없다고”라며 “얘가 예능을 잘 못 하네”라고 지적,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유희관은 “1,000만 원이 누구 집 개 이름도 아니고”라는 송가인 핀잔에 “돈 많이 벌었잖아”라고 맞받아쳤는데요.

이를 들은 송가인은 “사람들이 거짓말 안 하고 내가 100억, 200억 번 줄 안다”면서 “나도 그렇게 벌었으면 좋겠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는 유희관이 “그럼 한 50억 벌었냐”고 묻자 “그거보다 못 벌었다. (40억) 정도 됐을 것”이라고 고백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은퇴하고 뭐하니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8
+1
3
+1
7
+1
4

1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