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붑' 패션 잘못 이해한 이용진 “차라리 넥타이만 매는 게..” 노제+아이키 질색

“어.. 안되는데..”

지난 16일 유튜브 ‘용진건강원’ 채널에는 ‘와이프 친구들과 언더붑 논쟁 벌였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노제, 아이키가 게스트로 출연했는데요.

이날 아이키는 “요즘 언더붑 유행이다”라고 말을 꺼냈습니다. 가비는 “다 까는 게 아니라 (가슴이 다 보이기) 직전까지 까는 거다”라고 설명했는데요.

이용진은 “그럴 바에는 그냥 다 까는 게 낫지 않냐. 무슨 개념이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죠.

가비는 “탱크톱을 입었는데 (팔을) 들면 밑에가 살짝 보이는 거다”라고 답했는데요.

아이키는 “핫팬츠 입었을 때 엉덩이 밑에가 살짝 보이는 그런 느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용진은 “나는 못 입겠는데..”라고 반응했는데요. 노제, 아이키는 “아니 본인이 입는 게 아니다”라고 놀란 반응을 보였습니다.

언더붑은 밑가슴을 살짝 드러내는 패션으로, 해외 셀럽 사이에서는 꾸준히 유행 중인데요. 국내에서는 제니, 현아 등이 선보여 이슈가 됐죠.

이를 잘못 이해한 이용진은 “니네가 나한테 ‘어디까지 가능하냐’ 그래서 ‘아래까지 가슴 나오는 거 입을 수 있냐’라는 줄 알았다”며 “(그래서) 차라리 넥타이만 매는 게 낫지(라고 생각했다). 오해했다”고 털어놨는데요.

작가는 이해를 돕기 위해 스케치북에 언더붑 그림을 그려 전달했습니다.

이를 본 이용진은 “나한테 이거 입는 거 가능햐냐고 그래서 ‘어 안되는데..’ 왜냐면 나는 꼭지가 약간 아래 있다”고 말했는데요.

그러자 노제와 아이키는 소리를 지르며 질색, 연이은 폭소를 안겼습니다.

<사진·영상출처=용진건강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