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 왜 거기서 나와?” 보행자 그늘막 차지한 그랜저

보행자들의 편의를 위해 각 지자체에서 설치한 그늘막 쉼터, 알고 계신가요?

그늘막은 보행자의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교차로 횡단보도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주로 설치돼 있는데요.

충북 청주의 한 교차로 앞에서 사람이 아닌 차가 그늘막을 차지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지난 16일 ‘여름철 무더위를 피하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는 이날 청주 소방서 앞을 지나다가 황당한 장면을 목격했는데요. 은색 구형 그랜저 한 대가 그늘막 아래에 주차돼 있었던 것.

그는 “VIP 차량을 위한 그늘에서 휴식을 취한다”고 차량 운전자를 비꼬았는데요. 황당한 불법 주차를 한 문제의 차량 탓에 정작 시민들은 햇빛을 피하지 못했다고.

네티즌들은 “바퀴 달린 게 양심도 없이 보행자인 척하네”, “너무 자연스러워서 눈 비비고 다시 봤다”, “제대로 미친 듯”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인도 위 주정차는 엄연한 불법인데요. 불법주차로 적발되면 승용차는 4만 원, 승합차는 5만 원의 과태료를 내야 합니다.

<사진출처=보배드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