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쟤 때문에…” 김하영이 폭로한 선배 배우의 뒷담화

배우 김하영이 재연 배우 이미지로 뒷담화까지 들었던 일화를 털어놨습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TV ‘DNA 싱어 – 판타스틱 패밀리’에는 김하영이 어머니와 출연했습니다. 김하영은 MBC-TV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서 19년 동안 재연배우로 활약했는데요.

‘서프라이즈 걔’

김하영에게 붙는 수식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김하영은 이 수식어때문에 고충도 겪었는데요.

MC 이수근은 “19년 동안 재연 배우를 하면서 많은 일이 있었겠다”라고 물었습니다.

김하영은 “재연 배우라는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캐스팅이 됐다고 불발된 경우도 있었다”라고 토로했죠.

이어 “주연으로 드라마에 들어갔다. 잘 촬영하고 있는데 뒤에서 선배님들이 ‘쟤 때문에 드라마 편성을 너무 안 좋은 시간으로 받았어’라고 했다더라”라며 폭로했습니다.

김하영은 당시 “이런 비난을 받아야 하나”라는 생각도 들었는데요.

그러면서도 “‘서프라이즈’는 김하영을 있게 해준 명함이자 가족 같은 프로그램이다. 이곳에서 꾸준히 연기해온 저를 칭찬한다”라고 애정을 표현했습니다.

<사진출처=SBS-TV ‘DNA 싱어 – 판타스틱 패밀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