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증 소년, 비행기 탑승 못해 2주간 발 묶여 논란

미국에서 자폐증을 앓는 소년이 발작으로 인해 집으로 가는 비행기에 타지 못하고 2주 동안 시골에 갇힌 사연이 공개됐다. 가족들과 함께 외국에서 휴가를 보낸 그는 미국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었으며 장애인 지원 단체의 도움을 받아 배를 타고 귀국할 수 있었다.

사진=unsplash
소년의 이름은 엘리야(Elijah)로 뉴저지에 사는 15세 자폐증 환자다. 그는 어머니와 그녀의 남자친구, 두 명의 형제와 함께 카리브 해의 아루바로 가족 여행을 떠났다. 어머니 제이미 그린(Jamie Greene)은 아들이 “과거에 비행기를 두 번 이상 탔기 때문에 비행기로 여행하는 것에 대해 걱정하지 않았다”고 CNN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5월 17일 가족은 휴가를 마치고 유나이티드 항공(United Airlines)의 뉴저지행 비행기를 탔다. 그러나 비행기가 이륙을 준비하는 순간 엘리야는 비명을 지르기 시작했다. 그는 비행기 내부를 돌아다니려 했고 어머니가 이를 저지하자 그녀를 꼬집으며 화를 냈다. 결국 조종사는 엘리야가 비행기를 탈 수 없다고 판단해 안전상의 이유로 비행기에서 내릴 것을 요구했다.

사진=unsplash
어머니는 항공사의 입장을 이해한다고 하면서도 안타까운 심정을 내비쳤다. 그녀는 “항공사의 잘못이 아니다”라며 “그들을 탓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항공 업계가 엘리야와 같이 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포용할 수 있는 정책과 절차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교통부의 항공 소비자 보호 정책에 따르면 승객이 비행기에 탑승했을 때 항공사는 안전, 보안 또는 건강상의 이유를 제외하고 승객에게 비행기에서 내리도록 요구할 수 없다. 다만 불법 행위를 저지르는 승객은 예외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CNN에 보낸 성명에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선택이었으며, 아루바발 뉴저지행 비행기는 매일 있기 때문에 대체 항공편을 제공하고자 노력했다”고 전했다. 항공사는 그린과 가족에게 비행 크레딧을 주어 집으로 가는 비행기를 다시 예약할 수 있도록 했지만 그녀는 아들이 같은 상황에서 또 다시 문제를 겪을 수 있다는 두려움에 비행기를 타지 않기로 결심했다.

그린은 엘리야가 비행기에 탑승하고 발작을 일으키지 않도록 강력한 진정제를 처방받으려 했다. 그러나 항공사 관계자는 진정제에 취해 스스로 걷지 못하거나 안전벨트를 매지 못하는 사람을 비행기에 태우는 것은 불법이라며 이를 금지했다. 그녀는 “비행기의 정책이 지나치게 제한적”이라면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적절한 대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건이 발생한 지 일주일 후 엘리야와 어머니를 제외한 나머지 가족들은 등교를 위해 집으로 돌아갔다. 아들과 함께 아루바에 머물던 그린은 SNS에 그들의 사연을 올리며 도움을 요청했다. 그녀의 게시물을 보고 장애인 지원단체 ‘컬쳐시티(KultureCity)’는 그린에게 연락을 취했다. 그들은 단체에서 인증한 장애인 친화적인 크루즈를 연결해 그린과 엘리야가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왔다.

사진=unsplash

엘리야와 그린이 탑승한 크루즈는 세계 1위 크루즈 업체 ‘카니발(Carnival)’ 소속으로 알려졌다. 카니발은 자폐 스펙트럼 환자의 감각처리 장애를 중재할 수 있는 ‘감각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회사 웹사이트에는 “카니발의 모든 승무원들은 승객들의 감각 및 인지 요구 사항을 이해하고 도움을 주도록 교육 받습니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카니발 관계자는 “우리는 자폐 등 보이지 않는 장애가 있는 고객들의 요구 사항을 깊이 이해하고 있다”며 “컬쳐시티에서 엘리야의 상황을 알리자 주저하지 않고 도움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벌써 왜 이리 더운게냐… 도심 속 휴양지 ‘프라이빗 풀캉스’ 3선

»5월에만 짧게 볼 수 있는 꽃, 샤스타데이지를 찾아 떠난 서산 여행

»사막 정원 미국, 조슈아트리국립공원 깨알꿀팁

»“이것만 알면 된다” 스리랑카 지역별 여행꿀팁

»133년 만에 최초 공개된 물랑루즈 풍차 속 비밀의 방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