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외모비하+갑질 논란 해명한 여에스더 “자식처럼 생각해서… “

건강기능식품 회사 CEO 여에스더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여에스더는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방송후기, 여에스더 갑질한다? 사실만 말해드릴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는데요.

앞서 여에스더는 KBS-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 대표로서의 일상을 소개한 바.

해당 방송에서 그가 직원들을 대하는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직원들의 외모를 비하하고 갑질을 했다”고 비판했는데요.

이에 여에스더는 “CEO로서의 모습이 처음 제대로 나간 방송이라 이후 여러 질문을 받았다”며 “(방송 후) 인터넷이 떠들썩했다. 그에 대한 답변을 솔직하게 있는 그대로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저도 방송을 보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며 “(직원들을) 자식처럼 생각해 직설적으로 말하고 행동했는데, 방송을 통해 제 모습을 보니까 ‘아 이건 좀 심하다’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는데요.

이어 “직원인 희선 씨가 인터뷰에서 저한테 ‘시어머니 같은 보스’라고 말하는데 완전 뜨끔했다”며 “아들 둘을 키우면서 ‘나는 며느리한테 안 그래야지’ 생각했는데 방송을 보니 시어머니 같은 행동을 하고 있더라. 그래서 직원들에게 사과했다”고 전했죠.

마지막으로 여에스더는 “방송을 보면서 반성을 많이 했다. 앞으로 더 좋은 CEO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다만 저는 프로 방송인이라 괜찮지만, 우리 직원들은 그렇지 않아 흉보면 가슴이 아프다. (비난보다는) 격려를 보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출처=당나귀귀, 여에스더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