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 알고 있던 ‘식재료 손질법’ 건강에 악영향!

대부분의 사람들은 마트나 시장에서 식재료를 사 오면 부엌에서 깨끗하게 씻어서 보관하거나 조리하는 경우가 많다. 농약이나 각종 이물질들을 제거하기 위해 모든 음식들을 세척하는 것이 위생상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식재료 중에는 물로 씻으면 오히려 맛과 영양을 해치고 심지어 건강상으로도 해가 될 수 있는 것도 있다. 따라서 식재료를 손질할 때는 음식에 따라 올바른 방법으로 보관하고 조리할 수 있도록 신경 써야 한다.

생닭

시중에서 사 온 생닭을 조리하기 전에 깨끗하게 물에 씻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 행동은 건강상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닭고기에는 살모넬라균을 포함한 각종 박테리아가 번식하고 있으며, 오염에 취약한 식재료 중 하나이다. 이런 생닭을 물로 씻을 경우 물이 튀어 싱크대나 주변 음식들에 세균이 옮겨갈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러한 균들은 고온에서 모두 제거가 되므로 생닭은 구입 후 물에 씻지 않고 바로 고온에서 조리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파스타

대부분의 사람들은 면 요리를 할 때 찬물에 헹궈야 식감이 더욱 쫄깃해지고 맛있어진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파스타는 국수나 당면과는 다르게 삶은 후 찬물에 헹구거나 씻으면 안 된다. 파스타에는 소스를 잘 흡수시키기 위해 녹말 성분이 함유되어 있는데, 파스타면을 물에 씻거나 헹구면 녹말 성분이 제거되어 맛과 질감 모두 떨어지게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맛있는 파스타를 먹기 위해서는 국수 삶듯이 면을 물로 씻지 않는 것이 좋다.

달걀

달걀의 표면에 배설물이나 깃털 같은 이물질이 묻어 더럽다고 생각하여 물로 씻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달걀은 물에 씻으면 달걀 표면의 보호막이 물로 씻기게 되어 기공을 통해 각종 세균과 오염물질이 달걀 속으로 흡수돼 변기 될 수 있다. 양계장에서 나오는 대부분의 달걀은 살균공정을 거쳐 출하되므로 위생상 문제가 없다. 만일 이물질이 찜찜하다면 물로 씻기보다는 마른행주로 표면을 닦아 보관하는 것이 좋다.

버섯

버섯은 맛뿐만 아니라 비타민, 철, 아연 등의 무기질이 풍부해 영양까지 매우 완벽한 음식이다. 구매한 버섯은 겉표면에 흙이 묻어있어 물로 깨끗하게 씻은 후 조리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버섯은 물에 씻게 되면 버섯 표면에 풍부하게 함유된 항암성분을 비롯한 각종 영양성분이 함께 씻겨 내려가게 된다. 또 버섯은 물을 흡수하는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버섯의 탄력과 식감도 크게 감소할 수 있다. 버섯은 씻지 않고 바로 조리해도 무관하지만 흙이 많이 묻어있는 경우라면 키친타월 등으로 살살 닦아주면 된다.

사진_픽사베이

 

파워업헬스가 추천하는 글

»우울하면 더 빨리 늙는다! “세포 노화 촉진”

»현대인 고질병 ‘VDT증후군’이란?(+자가진단법)

»카페인 NO! 루이보스차 효능 및 부작용

»고기보다 맛있는 시래기, 효능 알고 먹자!

»목디스크(경추추간판탈출증)&가슴통증 초기증상,목디스크한의원의 치료방법으로 개선이가능?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