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에 좋은 ‘양배추’ 더 건강하게 먹는 법 (+보관 및 세척법)

양배추는 고대 그리스 시대부터 즐겨먹던 채소로 타임지가 선정한 서양 3대 장수식품 중 하나이다. 양배추의 품종은 매우 다양한데 그중 푸른 양배추의 소비량이 가장 많다. 푸른 양배추는 쌈 채소나 볶음요리에 자주 활용되고, 적양배추는 샐러드나 즙 등에 쓰인다. 또 방울 양배추는 방울토마토만한 크기에도 일반 양배추보다 2배 이상의 영양을 함유하고 있다고 하여 주목받는 식재료가 되었다.

양배추 효능

양배추는 부위별로 영양소 함유량이 다른데, 겉잎에는 비타민A와 철분, 칼슘이 풍부하고 속잎에는 비타민B 군과 비타민C가 풍부하다. 특유 양배추 특유의 비타민U 성분은 위장관 내 세포의 재생을 도와 위궤양을 치료하는데 특효약이다. 실제로 쥐를 통한 실험 결과에 따르면 양배추를 먹였을 때 위 점막 회복률이 46% 향상되고 출혈 및 상처 등의 염증이 완화되었다고 한다.

양배추의 심지는 단단하고 질겨 대부분 심지를 버리고 조리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양배추의 영양성분 함량은 속으로 들어갈수록 높아지며, 심지 부위에는 특히 위장에 좋은 비타민U 성분이 가장 많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심지까지 꼭 섭취해야 한다.

양배추 고르는 법

양배추는 모양이 동글동글하고 겉잎이 연한 녹색을 띠는 것이 좋다. 잎이 시들거나 상처가 있고 벌레가 먹은 것은 피해야 하고, 들었을 때 묵직하고 양손으로 눌렀을 때 쉽게 들어가는 느낌 없이 단단한 것을 고르는 게 좋다. 또 양배추를 쪼갰을 때 꽃대가 올라와 꽃이 피는 현상을 보이거나 노란색으로 변한 부위가 많은 것은 좋지 않다.

양배추 보관법

양배추를 실온에 보관하면 쉽게 건조되고 색이 변하게 된다. 따라서 겉잎 2~3장 정도를 떼고 양배추의 몸통을 싸서 보관하면 건조 및 갈변 현상을 막을 수 있다. 잎보다 줄기가 먼저 썩거나 가운데 심지 부분의 수분이 날아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먼저 줄지를 잘라낸 후 물에 적신 키친타월로 줄기 부분을 채운 후 랩으로 싸면 더 싱싱하게 보관할 수 있다. 장기 보관할 경우 사용 용도에 맞게 잘라 비닐팩에 소분하여 냉동 보관하면 된다. 이렇게 냉동 보관한 양배추는 국거리나 볶음용으로 사용하기 좋다.

양배추 세척법

양배추는 병충해에 약한 채소로 재배할 때 농약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세척 과정이 매우 중요하다. 먼저 겉잎을 제거한 후 베이킹소다를 푼 물에 1차로 세척하고, 식초를 탄 물에 1~2분 정도 담근 다음 흐르는 물에 2차 세척을 해야 잔류농약을 제거할 수 있다.

양배추 조리법

양배추에 함유된 대부분의 영양소는 열에 취약하기 때문에 생식으로 먹는 것이 가장 좋고, 가열 조리해야 할 때는 살짝만 볶거나 데쳐서 사용해야 영양성분이 파괴되지 않고 우리 몸에 흡수할 수 있다.

사진_펙셀스

파워업헬스가 추천하는 글

»우울하면 더 빨리 늙는다! “세포 노화 촉진”

»현대인 고질병 ‘VDT증후군’이란?(+자가진단법)

»카페인 NO! 루이보스차 효능 및 부작용

»고기보다 맛있는 시래기, 효능 알고 먹자!

»목디스크(경추추간판탈출증)&가슴통증 초기증상,목디스크한의원의 치료방법으로 개선이가능?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