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0일) 출근길 지하철 문에 '사다리' 끼우고 시위한 '전장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20일 오전 서울 지하철 4호선을 타고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이로 인해 출근길 열차 운행이 40분 넘게 지연됐는데요.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전장연은 이날 오전 8시께 혜화역에서 시위를 시작했습니다. 이에 회현역 기준 상행선이 총 48분, 하행선이 총 43분가량 지연됐는데요. 지난 13일 지하철 탑승 시위를 진행한 지 일주일 만에 다시 재개한 겁니다.

이들은 장애인권리예산 반영을 위한 실무 협의를 요구하면서 기획재정부가 협의에 응한다면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멈추겠다고 밝혔는데요.

이후 오전 8시 5분쯤 삼각지역에서 전동차 출입문에 사다리를 걸치는 방식으로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열차가 30분 가까이 출발하지 못하자 한 시민은 “이건 너무하잖아요”라고 항의하기도 했는데요.

지연 시간이 길어지자, 경찰은 사다리를 출입구에서 빼내는 등 강제 이동 조치에 나섰습니다. 이에 시위대는 지하철에 탑승해 시위를 이어갔는데요.

이형숙 서울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장은 “출근길에 시위하게 돼 정말로 죄송하다”며 “저희는 특별한 걸 요구하는 게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권리를 보장받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죠.

지하철 시위를 끝내고 다시 회현역에서 모인 이들은 서울시의회를 향해 행진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