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팔 들고 환호” K리그 수원삼성 팬들, FC서울 '원정 팬' 집단폭행 논란 (영상)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슈퍼매치’에서 폭행 사건이 벌어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수원 삼성과 서울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6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는데요. 서울은 수원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이겼습니다.

문제는 경기 전 그라운드 밖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죠.

20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영상에는 수원 팬들이 몰려 있는 길거리에 FC서울 유니폼을 입은 팬이 홀로 있었습니다.

이때 한 수원 팬이 다가가 그를 뒤에서 끌어안았고, 들어 올린 뒤 그대로 바닥에 내팽개치는 모습이 담겼는데요.

영상에서 옆에 있던 수원 팬들은 말리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으며, 오히려 환호하는 사람도 보였죠.

상황은 서울 유니폼을 입은 팬이 웃옷을 벗고 현장을 떠나는 듯한 모습이 담겼습니다.

폭행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분노했는데요.

“화살촉 현실판이냐”, “왜 아무도 안 말리냐?”, “집단폭행은 엄연한 범죄다” 등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FC 서울 서포터즈 ‘수호신’은 즉각 입장을 냈는데요.

수호신 측은 “수원 팬의 서울 팬 폭행을 구단에 전달했고, 수원삼성 구단에 정식 확인 요청할 계획”이라며 “피해 당사자분은 확인 가능하시면 수호신 쪽으로 연락 부탁드린다”고 전했습니다.

이후 수호신 측은 “구단과 법적 조치 예정이며 수호신 소모임에서 AFC에 항의 메일을 발송했다”며 “가해자와 관련자들 소모임·인적 사항을 어느 정도 파악했다”고 덧붙였죠.

현재 수원삼성 공식 SNS에는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수호신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