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부러워한 수지 남편의 정체와 엄청난 직업

<안나> 떠오르는 대세 연기파 배우 김준한, 수지 남편 & 직진 야망남 연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배우 김준한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합류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

일제강점기 피고인 ‘박열’을 인간적으로 대하는 일본인 판사(<박열>), 위안부 할머니들을 변호하는 재일교포 변호사(<허스토리>), 자존심 때문에 연인의 이별 통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남자(<봄밤>), 막대한 빚 앞에서 자제력을 잃어가는 짐승 같은 남편(<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짝사랑하는 교수에게 거침없이 직진하는 레지던트 의사(<슬기로운 의사생활>)까지. 매 작품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하고 있는 김준한이 <안나>에 합류,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한다.

<안나>에서 김준한이 맡은 ‘지훈’은 젊은 나이에 자수성가한 유망한 벤처기업의 대표. 남다른 야망을 품고 목표 지향적인 삶을 추구하는 인물로 자신과 비슷한 면을 가진 ‘안나’(수지)와 사랑 없는 결혼을 선택한다.

‘지훈’이 가지고 있는 아이러니하고 수수께끼 같은 면모를 입체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거쳤다”
고 전한 김준한은 극 중 자신의 욕망을 실현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비정함으로 ‘안나’를 몰아붙이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킬 예정이다.

함께 호흡을 맞춘 수지에 대해 서로 호흡이 너무나 잘 맞았다. 촬영 전부터 많은 얘기와 고민을 나눴고 촬영할 때도 서로 상의하면서 즐겁게 작업에 임했다”고 전해 이들의 연기 시너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떠오르는 대세 연기파 배우 김준한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는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는 오는 6월 24일(금)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쿠팡플레이를 통해 만날 수 있다.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이럴수가” 손석구가 마동석 몸을 만져보고 ‘깜짝’ 놀란 이유

»전혀 안어울려 보인 이 두 사람이 부부가 된 놀라운 이유

»김새론의 빈 자리를 채워줄 놀라운 괴물 신인 배우

»언제 개봉해? 송강호 나오는데 개봉못한 이 영화, 결국..

»전세계 넷플릭스 시청자가 무려 5억 시간 넘게 봤다는 이 한국 배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8
+1
15
+1
13
+1
57
+1
21

34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