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오늘 죽일 거야” 신지가 분노폭발한 김종민·빽가의 행동

‘코요태’ 신지가 김종민·빽가에게 분노했습니다.

20일 방송된 MBC-TV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말미에는 코요태의 무인도 여행이 예고됐습니다. 신지, 빽가, 김종민의 케미를 엿볼 수 있었는데요.

예고에서 김종민은 “신지 편하게 황제같이. 맛있는 거 해주자. 코요태가 사실 흩어지는 것보다 뭉쳐있는 게 강하다’라고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빽가도 “많이 바뀐 모습을 보여주자. 신지가 스트레스를 안 받아야 한다”라고 애정을 드러냈죠.

이들의 무인도 여행은 신지를 위한 거였는데요. 평소 야무진 시닞와 달리 허당스러운 모습을 보여준 둘이었기에 남다른 각오가 돋보였죠.

그러나 신지가 고생하는 모습이 이어지며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신지는 갯벌에서 “왜 이런 데를 왔어”라고 토로하는가 하면, 허리까지 물이 찬 바닷가에서 무거운 가방을 멘 채 서 있었죠.

그는 “너희 오늘 내가 죽일 거야”라고 분노가 폭발한 모습을 보였는데요.

흥미진진한 무인도 여행,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사진·영상출처=MBC-TV ‘안 싸우면 다행이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