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영탁, 소아암∙백혈병 환아들을 위한 선한 영향력

사진설명: 가수 영탁
사진설명: 가수 영탁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재)한국소아암재단(이사장 이성희)은 가수 영탁이 5월 가왕전 상금 50만원을 기부했다고 금일(20일) 밝혔다.

가수 영탁은 그동안 꾸준한 기부 활동을 이어오며 선한스타를 통해 총 450만원의 누적 기부금액을 달성했으며,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치료비가 부담스러웠던 환아 가정에 작은 희망을 선물하며 선한 영향력을 넓혀 가고 있다.

한국소아암재단의 긴급 치료비 지원 사업은 만 19세 이하의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난치병을진단을 받은 환아 대상으로 집중 항암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자주 방문하거나 이식 후 후유증 등을 치료중인 환아 가정에 교통비, 식비, 약제비, 치료부대비용 등을 지원하여 안정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한국소아암재단 홍승윤 이사는 “영탁의 선한 영향력에 감사를 전하며, 환아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가수 영탁은 다가오는 7월 4일 첫 정규앨범 ‘MMM’을 발매할 예정이며,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에 출연하고 있으며, 솔직한 입담과 친근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받고 있다.

jjubika1@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