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징하는 느낌” 오은영 분석에 아내가 털어놓은 남편에게 폭언한 이유

남편에게 폭언을 일삼는 아내의 속내가 드러났습니다.

지난 20일 MBC-TV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에서는 24시간 남편에게 폭언을 하는 아내가 등장했습니다. 부부는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일상을 보여줬는데요.

아내와 남편은 미용실에서 함께 일했습니다. 아내는 손님이 있는데도, 아이가 있는데도 남편에게 폭언을 했는데요. 김응수가 “듣기 거북하다”라고 불쾌감을 드러낼 정도였죠.

오은영은 진지하게 화면을 보고 분석했는데요. 그는 “아내 분은 남편한테 응징하는 느낌이다. 되갚음. ‘너도 한 번 되게 아파 봐’ 이런 느낌이 있다”라고 말했죠.

아내 입장에서 영상도 공개됐는데요.

아내는 집안 살림, 육아, 미용실 일까지 바쁘게 일했습니다. 반면 남편은 여유로웠는데요. 거기다 공인중개사 시험 공부도 제대로 하지 않았죠.

아내는 “부부싸움을 절정으로 할 때가 있었다. 싸우고 남편이 집을 나갔던 적이 있다”라며 3년 정도 아이를 데리고 자리를 비웠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아기도 뺏어가는 것 같고 배신감이라고 해야 하나. 버려진 느낌이 들었다”라고 눈물 흘렸는데요.

또 “24시간 몸만 같이 있었을 뿐이다. 마음으로 같이 옆에 있어준 건 아니었다. 제가 기댈 수 있는 따뜻한 사람은 아닌 것 같다”며 “2주 만에 10kg가 빠졌다. 창자가 끊어지는 느낌이었다”라고 속내를 밝혔죠.

반면 남편은 “아내가 폭발해서 짐을 다 던져버리고 나가라고 했다. 실망감이 커서 ‘끝이구나’ 싶어 (아이를) 데리고 나갔다”라고 설명하며 엇갈린 부부의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사진출처=MBC-TV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5
+1
4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