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줄에 괴사…” 허리에 '올무' 감긴 채 나타난 강아지 '백운이'

올무에 칭칭 묶인 채 골반이 부러진 채 떠돌던 강아지 백운이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20일 카라(KARA)는 백운이를 긴급 구조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어 누군가 올무(새나 짐승을 잡기 위해 만든 올가미)를 이용해 백운이를 잡으려는 시도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죠.

병원으로 이송된 백운이의 상태는 심각했는데요. 고작 25cm밖에 안 되는 목줄에 의해 피부의 3cm가 파여 괴사한 상태였습니다.

백운이는 한쪽 뒷다리를 잘 쓰지 못했는데, 이는 ‘골반 골절’이 이유였죠.

올무에 걸린 백운이가 줄을 끊기 위해 발버둥 치며 사투를 벌이는 과정에서 골반이 부러진 것으로 추측됐는데요.

카라는 “허리에서 제거한 밧줄은 한쪽에서 당기면 점점 조여지게 매듭이 묶여 있는 전형적인 올무 형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괴사가 진행되는 상처만으로도 통증이 극심했을 텐데, 목을 굽혀 올무를 이빨로 끊어내고 도망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죠.

백운이는 1~2살 정도의 어린 개로 알려졌는데요.

카라에 따르면, 백운이 곁에 함께 있던 검은개는 5월 말에 갑자기 마을에서 사라졌으며 6월 초 백운이만 허리에 밧줄이 묶인 채로 다리를 절뚝거리며 마을에 다시 나타난 것이라고.

사라진 검은 개도 이 올무와 관련되어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전했죠.

병원에 입원한 백운이는 충격 때문인지 사람이 만지면 화들짝 놀라곤 한다고 하는데요.

카라는 “매일 2회씩 목의 상처 드레싱과 항생제 처치를 순순히 받고 있다”고 백운이의 상태를 전하며, 무사히 회복될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동물권행동 카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