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전 대통령 희화화 네이버 웹툰, 이틀만에 연재 '임시 중단'

네이버(NAVER) 웹툰에 문재인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만화가 올라온 지 이틀 만에 임시 게시 중단 조치 됐습니다.

여기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듯한 내용을 담고 있어 문제가 된 것인데요.

이번 사태를 놓고 네티즌들은 표현의 자유라는 의견과 지나치다는 견해가 맞서고 있습니다.

지난 17일 네이버 ‘도전 만화’에는 ‘문켓몬스터’라는 제목의 웹툰이 올라왔습니다.

‘도전 만화’는 웹툰 작가를 꿈꾸는 지망생들이 자신의 웹툰을 자유롭게 업로드하는 공간이죠.

해당 웹툰은 일본 만화 ‘포켓몬스터’의 캐릭터 ‘치코리타’를 차용했는데요.

취업준비생이 컴퓨터 모니터 화면으로 빨려 들어가 ‘문코리타’를 만나는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문코리타는 문 전 대통령처럼 둥근 테 안경을 쓰고 있었는데요.

문 전 대통령의 대선 당시 슬로건인 “사람이 먼저다”가 활용된 대사를 우스꽝스러운 장면에 활용하기도 했습니다.

극우성향 커뮤니티 네티즌들이 문 전 대통령을 희화할 때 쓰는 표현도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죠.

해당 웹툰은 업로드된 지 이틀 만에 블라인드 조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네이버웹툰은 네티즌 신고가 3건 이상 들어오면, 우선 블라인드 처리한 뒤 회의를 통해 웹툰 연재를 유지할지를 판단한다고 하는데요.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한겨레를 통해 “문켓몬스터 신고 항목을 구체적으로 알려줄 수는 없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블라인드 처리되는 경우는 크게 욕설이나 선정성, 폭력성 등의 이유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피해 당사자가 아니어도 웹툰에 불편함을 느낀 네티즌들이 신고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죠.

이를 두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표현의 자유’, ‘지나치다’는 의견으로 갈렸는데요.

전직 대통령이라 하더라도 희화화 대상이 될 수 있고 이는 표현의 자유라는 것.

반면 우스꽝스럽고 악의적으로 표현하는 것은 예술이 갖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폭력이라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네이버 웹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