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 홈경기 2년간 출입 정지” 수원 삼성, 팬 폭행사건 공식 사과

수원삼성이 슈퍼 매치에서 벌어진 폭력 논란에 대해 사과문과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습니다.

앞서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슈퍼매치 경기 시작 전 한 영상이 논란이 됐는데요.

수원 팬이 서울 팬을 바닥에 내리꽂는 듯한 영상이 올라온 것.

해당 서울 팬은 바로 서울 유니폼을 벗는 모습을 보였고 주위 수원 팬들은 응원가를 부르고 있었죠.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 영상이 급속도로 퍼졌고, 파문이 일었습니다.

서울 서포터스 ‘수호신’은 공식 항의했고, 프로축구연맹은 양 구단에 경위서 제출을 요구, 진상 파악에 착수했습니다.

수원의 서포터즈 그랑블루(프렌테 트리콜로)와 해당 수원 팬은 21일 새벽 사과문을 게재했는데요. 이후 오늘 21일 수원 삼성은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공식 사과를 했습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어떠한 폭행도 용납, 옹호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죠.

수원은 “슈퍼 매치 때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고에 대해 피해자 및 피해자 가족과 K리그를 사랑하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는데요.

더욱 성숙하고 건전한 응원 문화가 정작 될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폭행 논란을 일으킨 팬에 대해서는 향후 2년간 홈 경기 출입을 정지시킨다는 입장을 전했죠.

이어 “해당 소모임에 대해서는 엄중히 경고하는 한편 올 시즌까지 홈 경기 시 단체복 착용 및 배너 설치를 금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수원 삼성 구단은 유사한 사고 방지와 건전한 응원문화 정착을 위해 ‘클린 서포터 간담회’ 등 지속적인 해결 방법을 찾아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는데요.

수원 삼성은 “다시 한번 이번 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라고 사과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타그램 ‘suwonsamsungf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