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 만에 서비스 중단한 인터넷 익스플로러… 경북 경주에 묘비 등장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웹 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의 서비스 중단을 기리는 묘비가 세워져 화제다.

영국 온라인 매체 래드바이블(Ladbible)에 따르면 해당 묘비가 세워진 지역은 대한민국 경상북도 경주시다. 묘비에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서비스 기간이 표시가 되어있다. “그는 다른 브라우저를 다운로드하기 좋은 툴이었다(He was a good tool to download other browsers)”이라는 문구도 함께 새겨져 있다.

출처= IT 커뮤니티 클리앙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묘비의 사진을 올린 작성자는 본인이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빈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는 “독보적이었던 그의 업적을 기억하고 싶었다”며 “부모(마이크로소프트 사)도 버린 자식이라 그런지 아무도 빈소를 마련해주지 않아 친형에게 부탁해 묘비를 세운 것”이라며 빈소를 마련한 배경을 설명한 글을 올렸다.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마이크로소프트사에서 1995년 처음 내놓은 웹 브라우저다. 한 때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는 웹 브라우저였으며 2003년에는 점유율이 95%에 육박한 바 있다. 그러나 크롬, 파이어폭스 등 경쟁 브라우저가 급부상하고, 스마트폰 보급율이 증가하면서 그 점유율이 축소될 수밖에 없었다. 결국 지난 15일, 인터넷 익스플로러 서비스는 27년 만에 중단됐다.

출처= unsplash

우리나라에 세워진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묘비 소식은 온라인을 통해 전 세계로 퍼져나갔으며 CNN, 로이터 등 다수의 외신을 통해 보도됐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누군가는 했어야 할 일이었다”, “기발하다”, “삼가 故 익스플로러의 명복을 빈다”라고 말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글= 맹소윤 여행+ 인턴기자
감수= 홍지연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벌써 왜 이리 더운게냐… 도심 속 휴양지 ‘프라이빗 풀캉스’ 3선

»5월에만 짧게 볼 수 있는 꽃, 샤스타데이지를 찾아 떠난 서산 여행

»사막 정원 미국, 조슈아트리국립공원 깨알꿀팁

»“이것만 알면 된다” 스리랑카 지역별 여행꿀팁

»133년 만에 최초 공개된 물랑루즈 풍차 속 비밀의 방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