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전마사지 받다 성폭행당했어요” 온라인 글, 사실이었다

건전 마사지 업소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힌 20대 여성들의 주장이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1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강간 등 혐의로 마사지 업주 30대 A씨와 종업원 등 2명을 구속했다고 전했는데요.

이들은 지난 4월 10일 안산시 단원구의 A씨가 운영하는 타이 마사지 업소에서 마사지를 받던 20대 여성 B씨 등 2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 등은 당초 범행을 부인했으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 피해자 체내에서 자신의 DNA가 발견되는 등 관련 증거들이 드러나자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앞서 피해 여성 B씨는 지난달 1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앱을 통해 건전 마사지를 예약했는데 친구와 저, 둘 다 성폭행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당시 해당 글은 온라인상에 퍼지며 화제가 됐죠.

B씨는 당시 글에서 포털에서 검색이 되며, 후기도 있는 건전 마사지 업소를 찾았다고 밝혔는데요.

업소를 방문해 마사지를 받다가 잠이 든 B씨는 A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업소 측은 애초 타이 마사지를 예약했던 B씨 일행에게 “(손님들이) 보통 아로마 마사지를 받으며, 타이 마사지는 아플 것”이라며 아로마 마사지로 바꿀 것으로 강요했다고 하죠.

또한 “커플룸이 꽉 차 있다”는 이유로 B씨와 친구를 각각 다른 룸으로 안내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친구 역시 종업원에게 유사한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B씨는 “제가 성폭행당했다는 걸 알게 된 남자친구는 분노했고, 성폭행범은 사과하겠다고 만나자고 해놓고서 막상 만나니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이어 “농락하는 것 같은 행위에 제 남자친구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폭행하게 됐다”며 “성폭행범은 처음부터 그걸 노리고 만나자고 한 것 같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죠.

B씨는 “제 남자친구는 구속됐지만, 성폭행범들은 한 달 가까이 구속은커녕 조사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성폭행범은 제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고 힘든 시기에 저와 제 남자친구를 갈라 놓았다”고 설명했습니다.

B씨의 글이 온라인상에서 알려졌고, 일부 네티즌들은 B씨가 A씨를 성폭행범으로 ‘무고’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2차 가해를 하기도 했는데요.

한편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이 범행을 저질렀다고 판단할 만한 증거가 다수 확보해 영장을 발부받아 구속했다”며 추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픽사베이, 네이트판, 뉴스1>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